LG 초거대AI 엑사원이 만든 봄 시리즈 광고 '올해의 광고상' 대상 수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03-27 10: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LG의 초거대AI '엑사원(EXAONE)'이 그린 봄의 이미지를 활용해 제작한 신문광고 3편이 24일 ‘올해의 광고상’에서 인쇄부문 대상을 받았다.

한국광고학회가 주최하는 '올해의 광고상'은 권위 있는 국내 광고제 중 하나이며 광고 분야 전문 교수들이 직접 수상작을 심사한다. 학회는 독창성과 적합성, 완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한다.

LG는 지난해 2월 초거대AI 엑사원이 '새싹이 움트는 봄(Newly sprouting scenery)'이라는 문구를 세상에 없던 이미지로 만들어 세 편의 신문광고를 제작했다. 광고에 생성형 AI가 스스로 그린 이미지를 적용한 국내 첫 사례다. 이번 시상을 통해 창의성이 필요한 광고 분야에서도 생성형 AI가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LG의 신문광고 시리즈는 '따뜻한 봄, AI가 전해 봄', '인공지능이 그린 봄', '시작해, 봄·도전해, 봄'으로 구성됐다.

LG 엑사원은 세계 최대 수준인 6000억개 이상의 말뭉치와 이미지와 텍스트로 짝지어진 3억 5천만 장 이상의 데이터를 학습해 언어와 이미지 간의 양방향 데이터 생성을 구현한 초거대 AI다. 이번 광고를 통해 엑사원이 스스로 학습해 사고하고 판단하며 언어의 맥락을 이해해 새로운 이미지를 창작하는 능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LG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움츠려있던 사회에 따뜻한 봄과 새로운 희망을 전하고자 광고를 기획했다"며 "전통 매체인 신문광고의 소재를 디지털 영역의 최신 기술인 AI와 협업해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소비자가 선택한 좋은 광고상’에서는 '시도쏭' 영상광고와 '미래, 같이' 신문광고 캠페인이 디지털부문 '좋은 광고상', 인쇄부문 '좋은 광고상'을 각각 수상했다.

'시도쏭'은 음계 '시', '도'로 만든 멜로디와 춤을 담은 뮤직비디오 형태의 영상 광고다. '가치있는 미래'를 만드는 'LG의 새로운 시도'를 표현한 이 광고에는 LG의 임직원들이 직접 출연했다. 지난해 10월 공개한지 47일 만에 유튜브 1000만뷰, 댓글 2000개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인쇄 부문에서 '좋은 광고상'을 수상한 LG의 '미래, 같이' 신문광고는 '다 같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는 미래가치 만들기, LG가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표어를 중심으로 LG의 AI·클린테크 기술 등이 이끌어갈 '미래가치'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시도쏭'보다 한 해 먼저 선보인 LG의 영상광고 '미래쏭'은 지난해 3월 '제30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디지털부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진=㈜LG]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