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오피스와 GPT-4가 만났다"...이용자 업무 대신하는 '코파일럿' 공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3-03-17 14: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워드·엑셀·파워포인트에 GPT-4 기반 AI 적용...문서 핵심 요약하고 초안 대신 만들어

  • 이메일 자동 답변하고 받은 분류까지 '척척'

마이크로소프트365 코파일럿 [사진=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 오피스 프로그램과 초거대 인공지능(AI)을 결합한다. GPT-4 기반 초거대 언어모델이 이용자의 업무 부조종사(Copilot)로 합류함으로써 잡무를 줄이고 창의성과 생산성을 향상하는 등 업무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6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가 'AI와 함께하는 일의 미래'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GPT-4와 MS 오피스를 결합한 차세대 AI 업무도구 '마이크로소프트365 코파일럿'을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행사에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팀즈, 파워플랫폼 등 자사 모든 업무용 도구에 GPT-4 기반 AI 비서인 '코파일럿'을 적용했음을 알렸다. 코파일럿은 부조종사를 뜻한다. 기장인 인간 옆에서 업무를 돕는 AI 비서라는 의미에서 지은 이름이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CEO)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와 초거대 언어 모델 결합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생산성 증대 분야에서 새로운 물결을 일으킬 것"이라며 "업무용 코파일럿은 이용자에게 더 큰 자율성을 부여하고 자연어로 기술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워드에서 코파일럿을 이용하는 모습 [사진=마이크로소프트]

먼저 '워드'의 경우 코파일럿이 이용자를 위해 문서를 작성·편집·요약·창작한다. 방대한 문서를 주고 "핵심 내용을 요약해줘"라고 지시하면 문서의 핵심 내용을 몇 문단으로 압축한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글을 쓰고 편집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코파일럿은 문서의 초안을 만들고 이를 수정하거나 재작성하도록 제안하는 형태로 이용자 업무를 돕는다.

'파워포인트'에 통합된 코파일럿은 간단한 명령만 하면 이용자의 아이디어를 즉시 완성된 파워포인트(PPT) 문서로 만들어준다. 워드 등에서 만든 문서를 제공하면 음성과 이미지가 추가된 파워포인트 문서로 바꿔준다. 몇 장짜리 문서로 만들어야 하는 지도 지시할 수 있다.

'엑셀'의 경우 코파일럿을 활용해 엑셀 문서의 핵심 내용 추출, 추세 파악, 데이터 시각화 등을 단 몇 초 만에 할 수 있다. 자연어로 수식과 데이터셋에 대한 질문도 할 수 있다. 데이터 간 상관 관계를 밝히고 가상 시나리오를 제안할 뿐 아니라 질문에 기반한 새로운 수식을 만드는 등 똑똑한 비서 역할도 한다. 

이메일 관리 앱인 '아웃룩'에선 코파일럿이 받은 편지함을 알아서 통합하고 고객사에 보낼 답장 초안을 대신 만들어주는 등 이용자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도움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신제품 공개 행사에 쓸 고객사 초청 이메일을 써달라"고 하면 즉시 이메일 초안을 만들어준다. 이메일 길이나 문체도 자유롭게 지정할 수 있다.

대화형 협업도구인 '팀즈'의 경우 코파일럿이 대화 및 회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요약하고 놓친 부분을 강조해서 알려준다. 누가 언제 무슨 발언을 했는지 알려주고 어떤 부분에서 참석자의 의견이 일치 또는 불일치했는지 여부도 파악할 수 있다. 대화 맥락에 맞게 특정 행동을 해야 할 경우 이용자에게 알려주는 기능도 있다.

간이 개발도구인 '파워플랫폼'은 개발자들이 코파일럿을 활용해 빠르게 코드를 짤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반복 작업을 자동화하고, 챗봇을 생성하는 등 앱 개발도 몇 분만에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는 AI 기반 업무도구인 '비즈니스챗'을 새로 선보였다. 비즈니스챗은 문서, 프레젠테이션, 이메일, 캘린더, 노트, 연락처 등 이용자의 모든 앱과 데이터를 활용해 코파일럿이 채팅 요약, 이메일 작성, 주요 일정 찾기 등 다양한 작업을 대신해주는 앱이다. 프로젝트 파일을 주면 이를 활용해 계획 작성도 대신해준다. 비즈니스챗은 검색엔진 빙(업무용 계정 한정)과 팀즈에서 이용할 수 있다.
 

팀즈에서 코파일럿을 활용하는 모습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이날 행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회사가 코파일럿을 고도화하기 위해 고객 업무 데이터를 결코 수집·활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AI에 대한 고객의 의구심을 줄이고, 고객 데이터 보안과 개인정보보호라는 클라우드 기업의 핵심 가치에 변함이 없음을 알리기 위한 행보다.

또, 환각 현상 등 생성 AI 특유의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지속해서 강조했다. AI는 어디까지나 업무를 보조하는 역할을 할 뿐 최종 결과물에 대한 사람의 확인은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제라드 스패타로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은 "코파일럿은 때때로 '유용하게' 틀릴 것이다. 비록 완벽하지는 않아도 이용자에게 유리한 출발점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365 코파일럿은 초거대 AI 활용을 위해 인터넷 연결이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과 이용 방법은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