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상륙훈련 5년만에 부활…英해병대 '코만도' 첫 참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3-17 09:5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0일부터 내달 3일까지 2023 쌍룡훈련 실시

지난 10일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7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해 한·미 해병대원이 함께 탑승한 상륙돌격장갑차와 차륜형장갑차가 상륙작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한·미 해병대와 해군이 5년 만에 대규모 연합상륙훈련을 한다. 이번 훈련에는 영국 해병대 ‘코만도’ 1개 중대 병력도 처음으로 참가한다.
 
17일 해병대에 따르면 한·미는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경상북도 포항 일대에서 한·미동맹 전투준비태세와 상호운용성 강화를 위한 연합상륙훈련인 ‘2023 쌍룡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지난해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연합훈련의 규모와 범위를 확대하기로 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2018년까지 여단급으로 진행되다가 올해는 사단급 규모로 확대됐다.
 
훈련에는 대형수송함 독도함(LPH·1만4500t급), 미국 와스프급 강습상륙함 마킨 아일랜드함(LHD-8·4만2000t급) 등 함정 30여척이 참가한다.
 
마킨 아일랜드함은 상륙 해병 1600여명을 비롯해 2800여명이 탑승할 수 있다. 여기에 스텔스 전투기 F-35B를 20대까지 탑재할 수 있다.
 
F-35 계열 전투기, 육군 AH-64 아파치 공격헬기, 해병대 마린온 상륙기동헬기 등 항공기 70여대와 상륙돌격장갑차(KAAV) 50여대 등도 이번 훈련에 참여한다.
 
또 유엔군사령부 전력 제공국인 영국 해병대 코만도 1개 중대 40여명이 최초로 참가한다.
 
호주·프랑스·필리핀은 참관한다. 과거 2013∼2014년 호주, 2016∼2018년 호주·뉴질랜드가 훈련에 참여한 바 있다.
 
훈련은 상륙군의 안전한 목표지역 이동을 위한 호송 작전을 시작으로 소해작전(항구 기뢰 제거 작전), 사전 상륙 목표 구역 감시정찰 및 위협 요소를 미리 제거하는 선견부대작전, 상륙 목표 구역에 대한 대규모 화력지원, 결정적 행동인 공중·해상 돌격과 목표확보 순으로 진행된다.
 
이달 말 실시할 결정적 행동 단계에는 한미 연합 및 합동 전력이 대규모로 해상과 공중으로 전개해 한미동맹의 압도적 전력과 연합상륙작전 수행 능력을 보여 줄 예정이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중장)은 “이번 훈련은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하는 한·미동맹의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연합방위태세를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