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日총리 부인과 '화과자' 친교...尹 "달지 않고 맛있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일본 도쿄=이성휘 기자
입력 2023-03-17 08:2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총리 공저에서 차담회..."소나무는 천년이 지나도 푸르다"

윤석열 대통령과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순방에 동행하고 있는 김건희 여사가 1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의 초청으로 도쿄 총리 공저를 방문해 화과자(和菓子‧와가시) 만들기 등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이도운 대변인은 1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와 유코 여사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라며 관련 내용을 전했다.
 
김 여사는 유코 여사의 안내로 총리 공저 내부를 둘러본 뒤, 장인의 안내에 따라 함께 화과자를 만들고 말차(抹茶·찻잎을 갈아 만든 차)를 마셨다.
 
차담회 주제는 조선을 사랑한 민예운동가 야나기 무네요시와 그가 설립한 민예관, 유코 여사의 고향인 히로시마 이야기, 일본인 저자의 유명 저서 등에서부터 양국 간의 문화 교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김 여사는 화과자 만들기 체험 초청에 대한 화답으로 유코 여사에게 유과, 과편, 다식 등 우리나라 전통 한과를 건네며 "오늘 우리가 서로의 마음을 나눈 만큼 양국 국민들도 더욱 가깝게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유코 여사가 소개한 '소나무는 천년이 지나도 푸르다'라는 글귀에 공감하며 "이번 방일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더욱 무르익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 대변인은 "두 정상 배우자는 양국 정상이 리더십을 통해 두 나라의 안정된 관계를 만들어나가는 데 있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뜻을 모았다"며 "또한 김 여사는 유코 여사의 환대에 감사를 전하며 유코 여사를 한국으로 초대했으며, 유코 여사는 아직 한국에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한편, 한‧일 정상회담 이후 돌아온 윤 대통령은 김 여사가 만든 화과자를 직접 맛보며 "너무 달지도 않고 맛있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1개의 댓글
0 / 300
  • 기본도 안돼는 사람들!
    국격을 무너뜨리지 마시길!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