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보] "법의 심판 있을 것"...전두환 손자, 가족·지인 범죄 행각 폭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03-15 14:5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전두환 손자, SNS서 가족·지인 겨냥한 폭로성 게시물 올려

  • "부친 전재용은 사기행각...전재만은 검은돈 냄새" 주장

  • 전재용 "심한 우울증으로 입원 치료 반복...지인들께 죄송"

[사진=전우원씨 인스타그램]


“(우리 가족이)더 이상 악마의 짓을 못하도록 도와 달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게시물 내용 중 일부다. 전씨는 부모인 전재용·박상아 부부를 비롯해 일가 전체가 비자금 유용 등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폭로했다.

15일 전씨 SNS에 따르면 그는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본인 SNS에 전 전 대통령 일가 사진과 이름, 사업체 등을 게시했다.

현재 뉴욕에 있는 한 회계법인에 근무 중이라고 밝힌 전씨는 "저희 가족이 행하고 있을 범죄 사기 행각과 관련해 이를 밝히는 데 도움이 되고자 동영상을 찍게 됐다"며 "할아버지가 학살자라고 생각한다. 나라를 지킨 영웅이 아니라 범죄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저지른 범죄 내용을 낱낱이 공개했다.

먼저 전씨는 아버지인 재용씨를 지목한 뒤 "미국 시민권자가 되기 위해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법 감시망을 벗어나기 위해 한국에서 전도사라는 사기행각을 벌이며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미국에 와서 숨겨져 있는 비자금을 사용해 겉으로는 선한 척하고 뒤에 가서는 악마의 짓을 못하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또 전씨는 자신 역시 죄인이라고 지칭한 뒤 "제 죄는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전씨는 작은아버지이자 전 전 대통령 셋째 아들인 재만씨도 언급했다. 전씨는 "(재만씨는)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서 와이너리를 운영하고 있다. 와이너리는 천문학적 돈을 가진 자가 아니고서는 들어갈 수 없는 사업 분야다. 검은돈 냄새가 난다"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 연희동 자택 내부에 있는 스크린공프장이라며 전씨가 올린 사진. 전씨는 사진 속 노년 여성이 전 전 대통령 아내 이순자 여사라고 주장했다. [사진=전우원씨 인스타그램]


전씨는 한 노년 여성이 실내 스크린골프장에서 게임을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올렸다. 전씨는 이 여성이 전 전 대통령 아내인 이순자 여사라고 했다.

폭로의 화살은 가족을 넘어 주변 지인들로도 향했다. 전씨는 지인들 실명과 사진을 공개한 뒤 이들이 마약과 성범죄 등을 일삼고 있다고 말했다.

전씨 폭로 내용이 공개된 뒤 파장을 일으키자 아버지인 재용씨는 언론 등에 아들 전씨가 심한 우울증으로 입원 치료를 반복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비로서 아들을 잘 돌보지 못한 제 잘못이고, 부끄럽지만 선의의 피해를 보게 된 지인들께 너무나 죄송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