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전투기 'KF-21', AESA 레이더 장착하고 첫 비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3-04 13: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국형전투기(KF-21)가 '전투기의 눈' 에이사(AESA) 레이더를 장착하고 시험비행을 시작했다.

방위사업청은 4일 KF-21 시제 3호기가 능동형전자주사식위상배열(AESA) 레이더를 탑재한 채로 처음 시험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시제 3호기는 오전 10시에 사천 비행장을 이륙해 최고속도 330KCAS(약 610㎞/h), 고도 3만 피트로 비행하고 11시 24분에 착륙했다. 이수범 공군소령이 조종간을 잡았다.

최신형 전투기에 탑재되는 AESA 레이더는 집적회로가 적용된 반도체 송·수신 모듈을 활용해 신호의 위상·진폭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표적을 탐지·추적해 '전투기의 눈' 또는 '전투기의 두뇌'로 불린다.

AESA 레이더는 KF-21에 탑재하기 전 작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B-737 항공기를 개조한 시험 항공기에 탑재해 요구성능에 대한 개발시험평가를 거쳤다. 개발시험평가에서 AESA 레이더는 공대공 모드 25개 시험항목에 대해 총 18회 비행시험을 수행한 결과 요구 성능과 개발목표에 모두 부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ESA 레이더를 탑재하고 시험비행을 수행한 KF-21 시제 3호기는 올해 1월 5일 첫 비행에 성공했다. 방사청은 앞으로 2026년 2월까지 90여회 비행을 통해 공대공 모드 최대 탐지·추적 거리, 추적정확도 등 34개 항목에 대해 개발 및 운용 시험평가를 수행해 작전운용성능, 군 운용적합성, 전력화지원요소 실용성 등을 충족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KF-21은 지난해 7월 19일 최초 비행에 성공했고 지난달 17일 초음속을 돌파했다. 방사청은 2026년 2월까지 2000여회 시험비행을 완료한다는 목표로 개발 일정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따르면 KF-21은 쌍발엔진을 탑재하고 저피탐(스텔스) 기술이 적용됐다. 동체 길이 16.9m·폭 11.2m·높이 4.7m로 F-16 전투기보다 크고 F-18 전투기와 비슷한 크기다.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200km), 항속거리는 2900㎞, 무장 탑재량은 7.7톤(t)이다.
 

복좌형 KF-21 시제 4호기 [사진=방위사업청]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