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보수는 바른미래당 출신"…황교안, 안철수에 직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서현 기자
입력 2023-03-02 09: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제가 지난 총선 공천 실패했지만, 당 지지율 올리기도"

황교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통보수 재건'을 슬로건 삼고 있는 황교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2일 경쟁자인 안철수 후보를 겨냥해 "가짜 보수는 바른미래당 출신 중에 있다"며 직격했다.

황 후보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국민의힘은 정통보수를 지향하고 있지만, 여러 사람이 들어오고 나가면서 흔들리는 부분이 있다. 바꿔 말하면 가짜 보수들이 당 안에 들어와서 당과 대통령실을 어렵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에 있던 사람 중에서도 보수다운 언행을 하지 못하는 분들이 있다"고 자신이 정통보수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싸워야 할 때 싸우지 않고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지고 있는데 방관하고 있다면 이게 정말 정통보수겠냐. 이런 부분들은 확실하게 바꿔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4년 전(총선 공천)에 제가 실패했다고 하는 데 그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실패로 끝난 게 아니다"고 평가했다. 

그는 "처음 당에 들어왔을 때 당 지지율이 8~10%였는데, 제가 들어오고 나서 한 달 만에 20%가 넘었고 2개월 뒤인 총선에서는 35%가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선에서는 졌지만, 이런 힘들이 대선 승리까지 이어졌고, 지선(지방선거)에서도 이기지 않았냐"며 "하나의 시점에서 말할 일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황 후보는 내년 총선 전략으로는 헌신과 경제 공천을 제시했다. 그는 "당을 위해 헌신한 분들에 대해서 사실은 챙기지 못했다. 헌신한 분들이 공천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밖에서 들어온 사람을 갑자기 멋있다고 찍어 넣다 보니 당이 많이 망가진 부분이 있다"며 "지금 경제가 가장 어렵지 않냐. 경제를 살리는 '경제 공천'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