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맞춤시정 펼친다...시민체감도 높일 창의적 사업 132건 엄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용인)김문기 기자
입력 2023-02-20 16: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구청의 인허가와 관련 문제가 없는 것은 즉시 처리해 불편 겪지 않도록 할 것"

이상일 시장이 '시민체감 및 주력사업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용인시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20일 시청에서 ‘2023년 시민체감 및 주력사업 보고회’를 열고, 시민체감도를 높일 신규 발굴사업과 주력사업을 포함해 132건의 사업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보고회는 지난 달 6일 간부공무원 회의에서 이 시장이 “창의적이고 민생에 보탬이 되는 사업을 시민의 눈높이에서 추가로 발굴해 추진해 달라”고 주문한 데 따라 마련됐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각종 인·허가 기간 단축을 위한 방안 △법률 근거 없는 관행적 규제 해소 △보기 쉬운 공사계약 안내서 배부 △소규모 생활밀접시설 휠체어 경사로 설치 등의 현안들이 논의됐다.
 
보고회는 실·국·사업소·구청별로 오는 24일까지 진행된다.
 
이상일 시장은 " ‘찾아가는 행복소통 시장실’ 운영을 통해 직접 시민의 목소리를 듣겠다”면서 “공직자들도 시민들이 변화된 용인의 모습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이어 "구청의 인허가와 관련해 문제가 없는 것은 즉시 처리해 민원인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