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토큰증권 협의체 'STO 비전그룹' 출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2-20 10: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증권업계 새 먹거리로 떠오른 토큰증권(ST)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NH투자증권은 토큰 증권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업간 협의체 'STO 비전그룹'을 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STO 비전그룹에는 NH투자증권을 비롯해 △조각투자사업자 투게더아트(미술품), 트레져러 (명품·수집품), 그리너리(ESG탄소배출권) △비상장주식중개업자 서울거래비상장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록오디세이, 파라메타(옛 아이콘루프) △기초자산 실물평가사 한국기업평가 등 각 영역별 대표기업 8개사가 참여했다.

토큰증권은 디지털증권의 일환으로 기존 전자증권과 달리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토큰형태로 발행한 증권이다. 비정형자산(부동산, 미술품 등)에 근거해 발행된다. 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해 자본시장법상 증권을 디지털화 한 것으로 실물증권, 전자증권에 이은 새로운 형태의 증권이다. 

STO 비전그룹은 토큰증권 제도 정비에 따라 현행 사업모델 변화가 필요하거나 미래 사업 기회가 있는 기업들이 실무 논의를 위해 협의체를 구성한 것이다.  NH투자증권을 중심으로 토큰증권 활용 확대를 위한 포괄적 사업 기회를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또 정보 비대칭 해소를 통해 투자자 보호, 효율적인 토큰증권 발행과 유통체계 수립, 금융기관과 혁신기업간 원활한 협업기반 마련 등 건전한 토큰증권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단 계획이다. 향후 제도 정착 및 시장 확대에 따라 영역별 참여사도 확대한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기존 전통 금융자산을 넘어 제도권으로 수용될 토큰 증권 발행‧유통 시장은 분산원장이라는 새로운 기술 기반 위에서 시장과 고객의 신뢰를 어떻게 확보하느냐에 성패가 달린 만큼, 금융기관을 포함한 영역별 전문기업들이 머리를 맞대고 안정적이고 투명한 사업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STO 비전그룹 운영을 통해 투자들에게 더욱 안정적으로 다양한 기초 자산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