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李 체포동의안 이탈표 존재...민주 의원들도 견제·균형 생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2-20 10: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본회의서 '부결' 예상...대표직 놔두되 공천권 내려놓는 게 신의 한 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대표직은 유지해도 좋지만 '공천권'은 내려놓을 것을 주문했다.

미국에서 연수 중인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오는 27일 예정된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를 두고 "부결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부결표가 민주당 의석수인 169표에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이유로는 "민주당 내에서도 견제와 균형이라는 것을 생각하는 의원들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부결 표수에 대해서는 노웅래 민주당 의원 체포동의안 부결표수(161표)를 언급하며 "그 언저리 비슷하게 (또는) 더 나올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김해영 전 최고위원 등이 이 대표의 사퇴를 요구한 것에는 "민주당에서 나올 수 있는 다양한 의견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 결국 본인이 선택할 문제"라며 "지금 국민의힘이 난장판인데 (이 대표) 스스로 자기가 가진 것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인다면 신의 한 수"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은 공천권을 거머쥐기 위해서 막장 드라마를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당 대표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서 공천하는 사람이 달라진다는 건 불공정 공천, 공천 장사를 한다는 것을 명명백백하게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그러면 민주당은 이와 정반대로 하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