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최종심사 착수…7월 결정날 듯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태기원 기자
입력 2023-02-18 10: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 1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계류장에서 대한항공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최종 심사에 돌입했다.

EU 집행위원회는 1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재한 보도자료에서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관련 심층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지난달 13일 대한항공이 제출한 기업결합 신고서를 토대로 1단계(예비) 심사를 벌였다. 하지만 추가로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최종 단계인 2단계 심사에 들어갔다.

집행위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합병할 경우 유럽경제지역(EEA)과 한국 사이 여객 및 화물 운송 서비스 시장의 경쟁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국의 1, 2위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합병 시 한국과 EEA 사이 4개 노선에 대한 여객 운송 서비스에서 경쟁 약화 등을 지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지적받은 4개 노선이 파리, 프랑크푸르트, 로마, 바르셀로나 노선이라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2019년 기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시장 점유율은 인천~파리 60%, 프랑크푸르트 68%, 로마 75%, 바르셀로나 100%다.

집행위에 따르면 1단계 심사 기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측은 별도의 시정조치안을 제출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효율적 심사 진행을 위해 시정조치안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1단계 심사에서 시정조치안을 제출할 경우 심사 기간이 10일 연장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2단계 심사 과정에서 EU와 협의를 거친 뒤 시정 조치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2단계 심사에서는 EU와 시정조치안에 대해 충분한 협의와 보완이 가능하기 때문에 오히려 합병 승인 가능성이 커졌다는 견해도 있지만 일각에선 대한항공이 2021년부터 2년 동안 EU와 협의를 이어왔음에도 현재까지 시정조치안를 제출하지 못한 것을 두고 심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한항공은 합병 이후 경쟁 제한성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점유율이 높은 노선에서 기존 항공사의 운항 확대와 신규 항공사의 취항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주요 공항 슬롯(공항 이착륙 횟수)도 다른 항공사에 넘겨줄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사 에어프레미아와 프랑스·독일 국적항공사 등과 운항 확대·취항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위는 영업일 기준 90일간 조사를 벌인 뒤 오는 7월 5일 합병 승인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2단계 심사는 최대 125일간 심사를 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20년 11월부터 아시아나 인수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총 14개국에 기업결합 신고를 했으며, 현재 EU를 비롯해 미국, 일본, 영국 등 4개국의 승인이 남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