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합물류 취업 청탁 의혹' 이학영 강제 수사...野인사로 확대 가능성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2-15 21: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2023.01.28[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검찰이 CJ그룹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 취업 청탁 의혹과 관련해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의 취업 청탁 의혹으로 시작된 수사가 야권 인사들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이 의원의 주거지와 경기 군포시에 있는 지역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자료를 확보했다. 이 의원 보좌관 출신인 경기도의회 의원 A씨의 주거지와 사무실도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한대희 전 군포시장이 재임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그의 비서실장인 B씨와 이 의원의 보좌관 C씨가 한국복합물류에 이 의원의 후원회장 등을 취업시키려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수사했다. 

검찰은 지난 1일 군포시청과 한 전 시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고, 압수물 분석하는 과정에서 B씨 등이 이 의원과 한 전 시장의 요청으로 취업 청탁에 나선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의원과 한 전 시장이 '복합물류센터 이전'이라는 지역 현안을 빌미로 취업 청탁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 전 시장은 복합물류센터에 수도권 택배가 몰리면서 교통체증으로 인한 주민 민원이 계속되자 센터 이전을 약속했다. 2021년 10월에는 이 의원과 국토교통부 장관을 면담해 센터 이전을 요청했다. 검찰은 이들의 청탁으로 한국복합물류에 취업한 인사들이 제대로 출근도 하지 않은 채 수천만원대 연봉을 챙긴 것으로 봤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 의원 등 관계자들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물류센터 채용과 관련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거나 지시를 한 일이 없다"며 "추후 조사에 당당하고 성실하게 임해 충분히 소명하겠다"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한편 이번 수사는 이 전 사무부총장의 한국복합물류 취업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이 전 사무부총장은 2020년 4월 총선에서 낙선한 뒤 같은 해 8월부터 1년간 이 회사의 상근고문을 맡았는데, 취업 과정에서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