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중공업,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2척 수주...친환경 선박 경쟁력 입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3-02-15 10: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HJ중공업이 친환경 컨테이너선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했다.

HJ중공업은 조선부문이 지난 14일 HMM과 총 3167억원 규모의 9000TEU(1TEU는 20피튼 컨테이너 한 개 분량)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HJ중공업이 메탄올 추진선 수주에 성공한 것은 처음이다.

메탄올은 기존 석유계 연료에 비해 질소산화물은 80%, 황산화물은 99%까지 줄일 수 있어 차세대 친환경 선박 연료로 떠오르고 있다. 주원료인 천연가스 생산량이 늘면서 생산 단가도 낮아져 선사들의 선호도도 높아지는 추세다.

LNG를 선박 연료로 사용하려면 영하 162도의 극저온 상태를 유지, 저장, 이송해야 하는 데 비해 메탄올은 상온과 일반적인 대기압에서 보관이나 운반이 가능하고, 연료 공급도 대형 인프라 투자 없이 기존 항만 설비를 개조해 활용할 수 있다.

배출되었을 때도 자연 분해되어 해양오염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이번 성과를 통해 대형조선사에 견줄만한 친환경 선박 기술력을 보유했음을 입증하며 컨테이너선 경쟁력을 재확인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는 선박 건조에 수반되는 각종 부자재 발주를 통해 부산 지역 경제와 조선기자재 산업에도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탈탄소 시대를 맞아 다양한 선박 연료가 적용되면서 선주사의 친환경선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며 “메탄올 추진선을 비롯해 탄소제로를 구현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력을 축적해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열린 '9000TUE 컨테이너선 건조계약' 체결식에서 유상철 HJ중공업 대표,(왼쪽부터)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김경배 HMM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HJ중공업]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