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2023년 실적개선 기대감… STO 진출 계획[교보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우 기자
입력 2023-02-15 08: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교보증권은 최근 미래에셋증권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000원을 유지했다. 2023년 실적개선 전망이 긍정적이고, 증권토큰발행(STO) 관련 준비로 성장성이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6일 기업설명회(NDR)를 개최했다. 미래에셋증권의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잔고는 약 1조5000억원 수준이다. 특히 시장에서 리스크가 높은 편으로 알려진 브릿지론 비중은 높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보수적인 운용으로 2022년 말 기준 관련 대손충당금과 해외투자자산 및 비시장성 자산과 관련해 특별한 평가손실 내역이 없다.
 
증권업계 STO와 관련해서도 미래에셋증권은 진출 준비 중이다. 2021년 디지털자산 전문인력으로 꾸린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으며 올해 관련 인력을 확충할 방침이다. 이에 토큰 증권 및 다양한 디지털 자산 비즈니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배당정책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미래에셋증권은 2021년 장기적 배당정책을 3년마다 발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오는 2024년 배당정책이 발표될 예정이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2022년보다 2023년 시장환경이 낫다고 전망된다”며 “올들어 국내외 주식시장 호조로 수탁수수료 회복에 대한 기대와 시장금리 및 환율 안정화로 운용손익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