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300억 달러 투자 '잭팟' 속도전 돌입...정부, 민관 협력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3-01-25 11: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5일, 한-중동 경제협력 민관추진위원회 실무지원단 회의 열어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월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과 한-UAE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이번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 경제외교 성과가 실제 수출 계약과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투자 유치 등으로 이어지도록 '한-중동 경제협력 민관 추진위원회'를 통해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한국무역협회에서 정대진 통상차관보 주재로 '한-중동 경제협력 민관추진위원회 실무지원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 간 양해각서(MOU) 이행 방안과 후속 조치계획, 각종 MOU(에너지·신산업·방산·중소기업·무역·투자 분야)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부처 간 협조 체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정대진 차관보는 "이번 정상 순방을 계기로 원전과 방산을 통해 맺어온 한-UAE 간 협력 관계가 청정에너지, 신산업, 무역·투자 등 산업 전반으로 협력의 범위가 확대되고 기존 협력의 수준도 심화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역대 UAE 정상 순방에 비해 (이번 순방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도 최고 수준의 성과를 창출했다"며 "'신(新) 중동 붐'을 통해 수출 확대와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 등을 통해 복합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들은 현지 법인 설립, 기술 인증 등 행정절차들이 지연되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관심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언어와 거리 장벽으로 인해 정보 접근이 제한된 중동 지역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유망 분야별 시장·바이어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정 차관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서 우리 기업인들이 세계시장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또 "한-UAE 정부 간 협력 채널을 통해서도 집중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사우디 왕세자 방한과 이번 UAE 정상 순방을 계기로 카타르, 오만, 이스라엘 등 다른 중동 국가와도 경제협력을 확산해 '新 중동 붐' 조성을 통한 경제활력 제고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또 위원회에 참가하는 관계부처가 각각 에너지, 신산업, 방산 등 8개 분과 주관부처로 소관 MOU 등 성과 이행을 위한 기획, 추진 상황 점검, 애로 해소 등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