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외무상 독도 영유권 주장'에 日총괄공사 초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1-24 17:3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日, 2014년 이후 '독도는 일본땅' 10년 연속 주장

정의기억연대, 전국민중행동, 진보대학생넷 등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관계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요시위를 마친 뒤 외교부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3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외교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민정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전날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의 정기국회 외교연설 발언과 관련해 서울 외교부 청사로 구마가이 나오키(熊谷直樹)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독도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발언했다. 일본 외무상이 새해 외교정책 기본방향을 설명하는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것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현 총리가 외무상으로 재임했던 지난 2014년 이후 올해가 10년째다.
 
이에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즉각 철회를 촉구하며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 국장도 이러한 정부 공식 입장을 구마가이 총괄공사에게 거듭 전달하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