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뚫린 페리시치 수비 토트넘 2-4역전패...맨시티 리그 1위 한발 가까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수습기자
입력 2023-01-20 09: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맨체스터 EPA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역전패 당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2-4로 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두골을 뽑아냈지만 후반에서 네 골을 내주며 분위기가 더욱 가라앉았다. 손흥민(31)도 안면 보호 마스크를 벗고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44분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3분 후 전반 추가 시간 에메르송 로얄의 헤딩골이 터졌다.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이날 뛰어난 후방 압박 플레이를 펼치며 선제골에 도움을 줬다.

[사진=AFP 연합뉴스]

전반전 기세를 몰던 토트넘은 후반들어 이반 페리시치가 잇따른 실책으로 맨시티에 역전승을 내줬다.
후반 6분 페리시치는 마레즈의 개인기에 무너졌다. 위고 요리스가 걷어낸 공을 맨시티 훌리안 알바레즈가 그대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2분뒤인 후반 8분 페리시치는 리야드 마레즈와의 헤딩경합에서도 졌다. 반대편에서 달려들던 엘링 홀란이 그대로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후반 15분엔 데얀 클루세프스키가 찌른 패스를 페리시치가 그대로 슈팅했으나 골대를 때리며 아쉬운 상황이 연출됐다. 후반 18분에는 페리시치 쪽으로 들어간 로빙패스에서 볼을 놓쳐 맨시티에게 역전골을 허용하기까지 했다. 후반 24분 페리시치는 고개를 숙인채 벤치로 들어갔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후반 33분 에메르송을 빼고 히샤를리송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힘을 실었지만, 끝내 만회 골은 터지지 않았다.

그러자 후반 45분 클레망 랑글레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마레즈가 탈취한 후 네 번째 골까지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영국 '풋볼 런던'은 이날 최악의 수비를 보인 페리시치에 평점 3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에는 4점을 줬다. 대부분 선수들이 5~6점을 받은 가운데, 벤탄쿠르만 평점 9를 받았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10승 3무 7패가 된 토트넘(승점 33)은 리그 5위는 지켰지만, 6위 풀럼(9승 4무 7패·승점 31)에 승점 2 차이로 쫓기게 됐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행 티켓을 잡는 '톱 4'와 격차도 좁히지 못했다. 4위 뉴캐슬의 승점은 38이다. 13승 3무 3패가 된 2위 맨시티(승점 42)는 선두 아스널(승점 47)과 격차를 좁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