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설 연휴 고령‧기저질환‧고위험군 안전대책 추진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3-01-18 14:1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설 연휴 코로나19 비상 방역‧의료 대책추진

  • 진료 기관, 약국, 보건소 선별 진료소 운영

대구시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와 진료 및 처방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고, 고령층과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보호해 안전하고 건강한 설 명절이 되도록 한다. [사진=이인수 기자]


대구시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이영희 보건의료정책관이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와 진료 및 처방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고, 고령층과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보호해 안전하고 건강한 설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설 연휴 비상 방역‧의료 대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연휴 기간인 1월 21일부터 24일까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 진단 검사, 진료, 치료제 처방이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 기관 294개소와 치료제 담당 약국 134개소가 운영된다.
 
고위험군 우선순위 대상자의 PCR 검사는 구·군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받을 수 있으며,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1시간 연장 운영한다.
 
원스톱 진료 기관 및 먹는 치료제 담당 약국 명단은 대구시 홈페이지(설 연휴 유용한 생활 정보), 120달구벌콜센터, E-Gen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재택 치료 환자에게는 개인별로 격리 안내 문자가 발송되며, 24시간 운영되는 8개 구·군 행정안내센터와 의료상담센터 1개소(대구의료원)에서 상황별 안내를 받을 수 있고, 1인 가구 어르신들에게는 보건소에서 유선 건강 모니터링을 시행하며 응급대처 방안에 대한 안내도 함께 진행한다.
 
또한 중증 환자의 입원 치료를 위해 6개 의료기관에서 전담 병상을 운영하며, 자율 입원이 가능한 일반 병상도 운영된다. 가벼운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는 일반 의료기관에서 대면 진료 및 필요하면 자율 입원이 가능하다.
 
더불어 호흡기 증상 악화 시에는 119신고 또는 관할 보건소를 통해 대구시 병상 배정반에서 중증도별로 병상을 배정하여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상 배정 체계가 24시간 가동된다. 정기‧긴급 진료가 필요한 소아‧분만‧투석 환자를 위해 특수병상을 지정·운영하는 등 의료 대응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감염 취약시설의 경우 입소자 접촉 대면면회는 허용되나, 면회객은 자가 진단 키트(RAT)를 활용해 사전 음성 확인이 필요하며, 입소자는 예방 접종자이거나 최근 확진 이력자에만 외출과 외박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종사자는 연휴 후 복귀 시 신속 항원 검사를 필수적으로 실시하는 등 방역수칙을 강화했다.
 
성웅경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설 연휴 동안 가족·지인들과 모임이 잦아지는 만큼 60세 이상과 감염 취약시설 등 고위험군의 보호를 위해, 의심 증상 시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와 손 씻기, 주기적 환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