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지사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상징, 대한민국 랜드마크 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3-01-17 08:1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김영환 충북지사는 16일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브레인스토밍' 형식으로 진행하며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관련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사진=충북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상징은 충북이 아닌 대한민국의 랜드마크가 돼야 한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16일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브레인스토밍' 형식으로 진행했다.

김 지사는 "업무별 보고는 서면으로 확인토록 하고 이곳에서는 여러분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자"며 "간부 공무원뿐 아니라 도청에 근무하는 젊은 직원들과도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아이디어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와 관련해 상징적인 장소, 랜드마크 등에 대해 많은 의견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상징은 충북이 아닌 대한민국의 랜드마크가 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대담한 구상'과 '과감한 실행'이 필요하고, 도에서는 '따뜻한 도정'으로 이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도민 공모를 통해 완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미 시작된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는 절대 돈을 들여 용역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들을 포함한 도 직원들의 의견과 도민 공모를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모두가 원하는 방향으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막 위에 도시를 만드는 역발상으로 라스베이거스와 두바이가 탄생했고, 전통시장에 전통찻집은 성공하기 어렵지만 젊은 사람들이 찾는 커피 브랜드가 들어가서 성공했다"며 다양한 시각으로 도정에 접근하기를 주문했다.

이날 장거래 충북소방본부장은 충북의 역사적 가치를 담은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추진을 제시했고, 이설호 안전정책과장은 단양 '한드미마을'을 소개하며 농촌유학생 사업을 제안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