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성패 분수령 맞는 中… 춘제 수송 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3-01-07 19: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해 12월 9일 중국 베이징의 한 병원 열병진료소 앞에 환자들이 줄을 선 가운데 방역복을 입은 의료진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을 폐기한 후 처음 맞이하는 춘제(春節·중국의 설·1월22일) 전후의 특별수송 기간이 7일 시작됐다. 춘윈(春運)으로 불리는 특별수송 기간은 7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40일간이다.

2020년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난 3년간 상당수 중국인들이 당국의 각종 이동제한 조치와 권고 속에 귀향을 포기했지만 대대적 방역 완화 조치 이후 맞이하는 올해 춘제에는 고향을 찾는 사람이 급증할 것으로 중국 정부는 예상한다.

상하이 등 일부 지역은 귀향을 포기하고 남아서 일하는 근로자에게 현금과 쿠폰 등 각종 인센티브를 내걸었지만, 2∼3년간 못 갔던 고향을 올해만큼은 반드시 가겠다는 소위 '보복성 귀향' 물결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교통운수부는 올해 춘제 기간 연인원 20억950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99.5%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일각에서는 고향에 사는 고령의 부모를 감염시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귀향을 막판에 포기하는 인원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지만 2020∼2022년에 비해 훨씬 많은 인원 이동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도시에서 일하는 수억 명의 농민공(지방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채로 대도시에서 일하는 근로자)이 짧은 기간 고향으로 이동하게 되는 만큼, 농촌 감염 확산 방지가 중요해졌다. 당국의 방역 규제가 대부분 폐지되면서 마스크 착용을 비롯한 개인 방역만 남은 터에 감염자가 상대적으로 더 많은 대도시 거주자들이 귀향하면 농촌의 고령자를 중심으로 중증 감염자가 빠르게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내각인 국무원은 농촌 지역에 대해 중환자 집중치료(ICU) 병상 1개당 의사 1명과 2.5∼3명의 간호사를 준비시키고 농촌 마을에 발열 진료소를 대거 설치할 것을 지난달 각지에 지시한 바 있다. 농촌 병원에 대한 의료 인력 파견, 농촌 지역 의사들을 지원하기 위한 원격 네트워킹 구축 등도 추진 중이다.

치료제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중국은 자국에서 미국 화이자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복제약(제네릭)을 제조·유통하기 위한 라이선스를 확보하고자 화이자 측과 협의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6일 보도했다.

또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은 미국 제약사 머크앤컴퍼니(MSD)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라게브리오'의 수입을 지난달 29일 조건부로 승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