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재선 성공 이후 첫 '신년 기자 간담회'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주)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1-05 16: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재임 이후 5년 성과와 경주 미래 발전 위한 청사진 제시

  • 주낙영 경주시장, 역대 최대 성과 지표와 미래 비전 밝혀

주낙영 경주시장이 새해를 맞아 5일 오전 11시 시청 알천홀에서 출입 기자들과 신년 기자 간담회를 갖고 새해 시정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는 5일 오전 11시 시청 알천홀에서 계묘년 새해를 맞아 주낙영 시장과 김성학 부시장, 국·소·본부장 등 간부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언론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주 시장은 경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올해 본 예산 1조8450억원을 투입하고 경주의 미래 발전을 위한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주 시장은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이후 첫 신년 언론인 간담회를 가진 만큼, 올해 예산은 민선 7기 첫해인 2018년 본예산 1조1480억원 대비 무려 61%나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 재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지방채 0원 기록으로 재정 건전성을 달성함은 물론, 사업비 3328억원이 투입되는 산단대개조 사업 선정, 사업비 3367억원 규모 신형산강 프로젝트 사업 선정, 하이코·보문관광단지 국제회의지구 지정, KTX 신경주역 역세권 투자선도지구 지정 등 상복이 터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큰 성과를 낸 한 해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투자유치 MOU 체결 12건에 따른 민간 투자 4880억원 유치 약정, 역대 최대 공모 사업 선정에 따른 국비 4430억원 확보, 외부기관 평가 54개 부문 수상 등 그 어느 때보다 경주시의 탁월한 행정 성과가 돋보인 한 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낙영 시장은 새해 주요 시정 방향에 대한 청사진을 밝히면서, 경주의 미래를 주도할 혁신 사업 설명에 대해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새해를 맞아 5일 오전 11시 시청 알천홀에서 출입 기자들과 신년 기자 간담회를 갖고 새해 시정 계획과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지난해 7월 출범한 민선 8기 경주시는 오는 2025년 준공을 앞둔 문무대왕과학연구소와 함께 중수로 해체기술원 설립, 양성자 가속기 2단계 확장은 물론 경주의 미래 먹거리가 될 SMR(소형모듈원전) 국가산단 유치 추진 등으로 혁신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준공을 앞둔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와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 센터’를 통해 지역 산업의 버팀목인 자동차 부품 업계의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도심 경제 부활을 꾀할 ‘중심상권 르네상스’ 사업이 사업비 80억원을 들여 오는 2026년까지 추진되는데, 상대적으로 소외된 중심상권 활성화가 사업의 골자다.
 
이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는 ‘경주페이’, 스마트 예약·결제 플랫폼 ‘경주로on’, 전국 최저 수수료 1.5%를 자랑하는 공공배달앱 ‘스마트먹깨비’ 등 이른바 ‘경주형 e-커머스’의 활성화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올해 가장 눈에 띄는 시책은 여성과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조성이다. 2020년과 지난해 등 2차례에 걸친 출산장려지원금 증액으로 첫째 300만원 지급, 둘째 500만원 지급, 셋째 이상 1800만원 지급, 출산 축하금 20만원 1회 지급, 모든 난임부부 대상 난임 시술비 지원 등이 대표적이다.
 
경주시는 앞서 2021년 12월 여성친화도시 선정에 이어 지난해 5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획득하면서, 국제사회로부터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는 건강하고 안전한 도시임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 밖에도 주 시장은 쾌적하고 아름다운 친환경 도시 조성과 시민이 편리한 사통팔달 교통망도 약속했다. 동남권 광역생활 전철망 개통 추진, 지방도 945호선의 국지도 승격 추진(21km, 4차로 확장, 강동~보문), 황금대교 조기 준공(410억원 투입, 올해 12월 완공), 양정로(가칭 양정교) 개설(255억원 투입, 2025년 완공), 태종로(팔우정~분황로) 개설(120억원 투입, 2027년 완공) 등이 대표적 사업이다.
 
주낙영 시장은 “계묘년 새해를 맞아 ‘시민의 행복’이라는 목표 아래 ‘더 큰 경주, 더 나은 미래’라는 찬란한 결실을 맺는데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올해를 경주 시민 모두가 환하게 웃을 수 있는 경주의 재 도약 원년으로 삼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