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자회사 칼리버스, 메타버스 선점 위해 KT알파와 콘텐츠 신사업 맞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3-01-05 09: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오픈 앞둔 칼리버스 메타버스 플랫폼에 KT알파 영화, K-팝 등 한류 콘텐츠 중심으로 실감형 영상 콘텐츠 서비스

왼쪽부터 이원종 롯데정보통신 스마트리테일부문장, 김동규 칼리버스 대표, 김형만 KT알파 콘텐츠미디어사업부문장이 지난 4일 서울 청담동 칼리버스 본사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 메타버스 사업 자회사 칼리버스가 가상현실(VR) 콘텐츠 신사업을 위해 KT알파와 손잡았다. 양사는 초실감형 메타버스 콘텐츠 확장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칼리버스와 KT알파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VR 콘텐츠 확장과 실감형 메타버스 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 협업에 나섰다고 5일 밝혔다.

칼리버스는 실사 촬영 기술, VR 합성 기술, 3D 실시간 렌더링 기술, ‘딥 인터랙티브’ 특허 기술 등을 통해 현장에 있지 않아도 실제 경험하는 것처럼 실감나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현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오는 5일(미국 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될 CES 2023에 참가해 눈앞에서 보는 듯한 아이돌 콘서트, 초현실적 무대 효과를 가미한 EDM 공연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연계된 고차원 실감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KT알파는 영화, 애니메이션, 해외 드라마 등 2만여개 영상 콘텐츠를 보유한 국내 최다 통합 판권 보유사로 넷플릭스, 쿠팡, 웨이브, 티빙, 왓챠 등 OTT 서비스와 IPTV, CATV, 채널사 등과 제휴해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칼리버스와 맺은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칼리버스 메타버스 플랫폼에 영상 콘텐츠를 공급, 운영, 활용하는 데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칼리버스는 우선 영화, K-팝 공연 영상 등 한류 콘텐츠를 중심으로 실감형 메타버스 영상 콘텐츠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다.

양사는 영상 콘텐츠 활용 기반 신사업 모델 발굴에도 협력한다.

김동규 칼리버스 대표는 "메타버스 플랫폼 오픈을 앞두고 KT알파의 다양한 VR 콘텐츠를 활용해 글로벌 기업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만 KT알파 콘텐츠미디어사업부문장은 "기존 영상 콘텐츠는 메타버스를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KT알파의 콘텐츠 유통 영역이 기존 플랫폼을 넘어 가상현실까지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