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2023년은 사제동행의 해…인천교육의 표준 만들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1-03 11:3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신년 맞아 본청 각 과 사무실 돌며 직원들에게 격려 인사

  • 겨울방학 맞이 가족 대상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

도성훈 교육감 [사진=인천시교육청]

인천광역시 교육청은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이 시교육청 주간공감회의에서 “2023년은 사제동행(師弟同行)의 해”라며 “현장에 답이 있다는 인식으로 모든 일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3일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은 “사제동행은 학생, 학부모, 교직원 모두가 인천교육의 표준을 만들어가자는 의미”라며 “이를 위해서는 현장 중심의 교육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좋은 점, 또 극복해야 할 점을 감안해 표준을 만들고 이것이 대한민국의 표준을 넘어 국제표준이 되는 원년으로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이날 신년을 맞아 본청 각 과 사무실을 돌며 직원들에게 격려 인사를 했다.
 
도 교육감은 직원들과 악수하며 “지난 한 해 직원들 모두 고생이 많았고, 그 고생 덕분에 우리 인천교육이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인천교육의 일원인 우리 스스로를 더욱 높일 수 있는 계묘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겨울방학 맞이 가족 대상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

[사진=인천시교육청]

인천광역시교육청은 겨울방학을 맞아 인천광역시교육청학생안전체험관에서 가족 대상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을 다음달 17일까지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교육은 학생과 학부모의 안전의식을 내면화하고 위기 대처 능력을 함양하기 위해 가족이 함께하는 체험 중심 안전교육으로 구성했다.

관내 유(7세)·초·중·고등학생 자녀가 포함된 5명 내외의 가족팀을 구성해 1일 2회 교육을 진행한다. 팀당 1명 이상의 학부모가 학생과 함께 체험하는 것이 필수 조건이다.

맞춤형 선택 체험교육을 위해 월‧수‧금은 △지하철안전체험 △화재진화체험 △선박안전체험 △완강기체험을 진행하고 화·목은 △지진안전체험 △생활안전체험 △화재대피체험 △응급처치체험을 운영한다.

심폐소생술 체험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등 10.29 참사 이후 필요성이 증대된 응급처치와 다중밀집상황에 대한 안전교육을 포함해 학부모의 높은 관심과 참여로 대부분 신청이 마감됐다.

교육에 참여한 학부모는 “가족이 함께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과정을 통해 위기는 예고 없이 찾아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당황하지 않고 그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위험한 순간을 알아차리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안전교육”이라며 “참가자들의 체험 후기와 건의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더욱 효과적인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