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 맏형' 이승훈, 빙속 종합선수권대회 남자부 우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12-28 22: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1세 정재원 간발의 차로 제쳐

  • 차민규는 김준호 꺾고 스프린트 우승

  • 여자부 종합 우승은 강수민

이승훈 선수. [사진=IHQ]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맏형' 이승훈(34·IHQ)이 제77회 전국남녀 종합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동생들을 꺾고 남자부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이승훈은 28일 서울 태릉빙상장에서 열린 남자 1만m에서 14분6초05로 1위, 남자 1500m에서 1분51초66으로 3위에 올랐다.

그는 전날 열린 남자 5000m(1위), 500m(5위) 성적을 합산한 최종 순위에서 정재원(21·의정부시청)을 간발의 차이로 제치고 우승했다.

정재원은 전날 남자 5000m에서 2위, 500m에서 4위에 올랐고 이날 1500m에서 1위, 1만m에서 2위로 결승선을 끊었지만, 종합 점수에서 이승훈에게 살짝 밀렸다. 종합 3위는 장거리 기대주 양호준(17·의정부시청)이 차지했다.

여자부 종합 우승은 강수민(19·고려대)에게 돌아갔다. 그는 이날 열린 여자 1500m에서 2분6초33으로 1위, 5000m에서 7분57초67로 2위에 올랐다.

종합선수권대회는 장거리 선수들이 경쟁하는 대회로 남녀 500m와 1500m, 5000m, 남자 1만m, 여자 3000m 경기를 치른 뒤 성적을 합산해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인 차민규(29·서울일반)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49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남자부에서 우승했다.

그는 남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5초330의 기록으로 김준호(27·강원도청)에게 밀려 2위에 올랐으나 1000m 2차 레이스에선 1분11초15로 1위를 차지하면서 종합 우승을 거머쥐었다.

전날 열린 남자 500m 1차 레이스는 2위, 1000m 1차 레이스는 1위에 올랐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 대회 남자 500m 우승자인 김준호는 전날 500m 1차 레이스 1위에 이어 이날 2차 레이스에서도 1위를 기록했지만, 1000m 2차 레이스에서 8위로 밀려나며 종합 우승 타이틀을 놓쳤다.

스프린트 선수권대회 여자부에선 '신빙속여제' 김민선(23·의정부시청)이 불참한 가운데 김현영(28·성남시청)이 우승했다.

스프린트 선수권대회는 단거리 선수들이 경쟁하며 남녀 500m, 1000m의 단거리 종목이 각각 1∼2차까지 진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