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그램, 7주 과정 오프라인 교육 '성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2-12-28 10:2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교육 과정서 우수한 성적 거둔 상인 60명 선발해 수상

[사진=카카오]


카카오의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가 전국 10개 시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그램이 7주간의 오프라인 교육과정을 마치고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그램은 카카오의 소신상인 프로젝트 내에서 진행되는 사업 중 하나다. 지난 4월 카카오는 소상공인과 지역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5년간 총 1000억원의 상생 기금을 집행할 것이라 밝히고 소신을 가지고 사업을 운영하는 전국 상인들을 지원하는 '카카오 소신상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우리동네 단골시장은 카카오임팩트와 카카오, 소상공인진흥공단이 손잡고 전통시장 상인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기 위해 진행되는 소신상인 프로젝트 내 상생 프로그램이다. 지난 11월 14일부터 전국 10개 시장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본격 시작해 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 교육을 선보였다.

해당 교육은 이날까지 7주간 운영됐으며, 전문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온라인 지식 교육 플랫폼 MKYU 소속의 '디지털튜터'가 시장 내 상주하며 시장 상인들에게 온라인 고객 서비스와 스마트 채팅 활용 방법, 카카오톡 채널 교육 등을 진행했다.

카카오는 이번 오프라인 교육이 종료된 후 상인들이 그간 받은 디지털 전환 교육 효과를 더욱 높이기 위해 오는 1월 20일까지 약 한 달간 후속 관리를 진행한다. 후속 관리는 시장별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진행되며, 상인들이 오픈채팅방을 통해 궁금한 점을 문의하면 이에 디지털튜터가 답변을 해주는 형태로 이뤄진다. 또 디지털튜터들이 해당 기간 주 1회 시장 방문을 통해 시장 상인들을 직접 만나 디지털 마케팅을 스스로 하며 겪은 어려움이나 도움이 필요한 부분들을 해소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이와 함께 이날까지 '우리동네 단골시장 우수상인 시상식'을 진행한다. 우수상인은 톡채널 교육을 이수하고 수료증을 받은 상인 중 톡채널 친구 수, 메시지 발송 수, 포스트 작성 수 등을 기준으로 선발했다. 전국 10개 시장에서 총 60명의 우수 상인을 선발해 상장과 상패, 특별 부상을 지급했다.

이번 전국 10개 전통시장의 디지털 전환 교육 참여 대상 점포는 총 831개로, 이 중 513개 점포가 교육에 참여했다. 교육에 참여한 점포 모두 톡채널 설치와 기본 교육을 완료했다. 참여 점포들은 총 1만6083명의 카카오톡 채널 친구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는 우리동네 단골시장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했던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을 포함해 올 한해 동안 총 11개 전통시장에서 디지털 전환 교육을 실시했다. 내년에는 참여 시장을 2배 이상 확대한다.

육심나 카카오 ESG사업 부사장은 "우리동네 단골시장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시장의 완전한 디지털 전환에 성공했다는 것보다는 그간 디지털 전환에 소외됐던 전통시장 상인들이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을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카카오의 디지털 전환 교육을 시작으로 전통시장 상인들이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에 도전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열리길 바라며, 내년에도 전통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카카오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