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여신 성장에도 수수료 수익 개선은 요원… 투자의견 '마켓퍼폼' [대신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2-12-28 08: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대신증권은 카카오뱅크에 대해 당초 기대했던 성장률은 어느 정도 시현할 수 있겠지만 수수료수익 개선은 요원하다며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Marketperform)로 하향한다고 밝혔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28일 "카카오뱅크의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1.4% 증가한 62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컨센서스 663억원은 6.4% 하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4분기 실적은 이자이익이 견인했다. 3분기 저원가성 수신 급증으로 크게 상승한 순이자마진(NIM)이 기준금리 인상 효과로 개선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4분기 NIM은 전분기 대비 7bp 상승한 2.63%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둔화된 여신 성장과 플랫폼 수익 등 수수료수익의 부진은 아쉬운 부분이다. 4분기 총여신은 28조660억원으로 전분기 댑 2.2% 성장에 그칠 것으로 진단됐다. 수수료이익은 14억원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박 연구원은 "주택담보대출이 전체 여신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돼 당초 기대했던 성장률을 어느 정도 시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나 수수료수익 개선의 돌파구가 현재로써는 요원하다"며 "투자의견을 Marketperform으로 하향하고 목표주가는 2만7000원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