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문화원, 북평원님답교놀이, 마당놀이 음악극으로 거듭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원 기자
입력 2022-12-19 14: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공연 지원사업, 노래, 흥, 감동의 음악극, 21일, 23일 2회 공연

동해랑 리플렛(디자인 조연섭). [사진=동해문화원]

강원 동해시에서는 제63회 한국민속예술제 우수상 수상작, 동해 북평 민속 오일장과 200년 맥을 이어온 민속극, ‘북평원님답교놀이’가 노래와 흥, 재미와 감동의 북평원님 마당놀이 음악극, ‘동해랑’에 도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마당놀이 음악극 ‘동해랑’은 2024 강원도 동계 청소년 올림픽, 1시군, 1 대표 공연지원사업 동해시 대표작품으로 북평원님답교놀이의 전체 과장 중에서 민속극의 핵심인 모의재판(송사마당)을 배경으로 창작한 음악극 마당놀이다.
 
동해문화원이 주관하고 동해시와 강원도가 지원하는 사업인 이번 마당놀이 음악극 ‘동해랑’은 제작, 연출에 임오섭, 작곡 조석연, 안무 박서연, 타악 임웅수가 각각 담당했다.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 민속과 지역성을 배경으로 지역 인적자원이 참여한 시민 주도형 마당놀이라는 점이다. 이에 등장인물 사또와 오징어 멍게, 나카무라, 유랑극단, 마을 사람 등 배우 대부분은 북평원님답교놀이 보존회 회원과 일반 시민들로 구성됐다.
 
또 마당놀이 ‘동해랑’의 주인공은 영화 ‘해피 뉴 이어’ 출연 경력의 배우 동해 역의 정한슬과 악극, ‘울어라. 열풍아’의 해랑이 역의 정희선, 김주부 역의 조선락광대 이수현 대표, 김주부 부인역의 성희주 등 4명의 현역배우가 각각 객원으로 참여했다.
 
음악극 마당놀이 ‘동해랑’은 오는 21일 오후 3시 동해문화원 대강당에서 보존회 관계자와 문화원 회원 대상 파일럿 공연, 23일 저녁 7시 동해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시민 대상 본공연 등 총 2회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안전을 위해 초대권 소지자 선착순 무료 입장이다. (단 객석 여유 검토 후 미소지자도 입장 가능), 23일 2회 공연은 문화원 유튜브 채널 동해문화원 TV로 전 과정을 생중계할 계획이다.
 
한편 북평원님답교놀이는 모의재판과 답교놀이를 줄거리로 구성된 민속극이다. 조선 정조 20년(1796)부터 북평장을 중심으로 연희된 것으로 진주지 등 기록지에 기록되어 있다. 역사 문화적 침탈을 일삼았던 암울한 일제강점기에도 맥을 이어온 영동 남부 지역민의 강인한 정신과 지역의 정체성이 살아 숨 쉬는 현존하는 흔치 않은 민속극이다.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 “민속의 원형 전승도 중요 하지만 시대정신이 반영된 활용콘텐츠 개발이 더 중요한 지금, 북평원님답교놀이가 지난 10월 강원도 대표로 출전한 제63회 한국민속예술제 우수상 수상에 이은 새로운 도전, 마당놀이 음악극 ‘동해랑’은 지역 기반 문화콘텐츠 생산은 물론 개척정신으로 무장된 동해시민의 정신과 역사 속 영동 남부권 문화의 중심 시의 정체성을 널리 알리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