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시즌스 호텔 서울, 식음료 총괄 책임에 마르코 리바 선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2-12-19 10: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식음 총괄 디렉터로 선임된 마르코 리바[사진=포시즌스 호텔 서울 ]

포시즌스 호텔 서울이 식음료 부문 총괄 책임(디렉터)로 마르코 리바(Marco Riva)를 임명했다. 마르코는 호텔의 서비스와 조리를 포함한 식음료 전 영역을 총괄하게 된다.

1990년부터 요리사의 길을 걷기 시작한 마르코는 고향인 이탈리아를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서양 여러 국가 내 고급 호텔과 레스토랑에서 30여년 이상 경력을 쌓은 전문가다. 10년 이상 주로 주방에서 근무한 그는 미국 코넬 대학교의 식음 경영(Food & beverage Management), 회계 관리 등 온라인 전문가 과정을 수료하며 식음 전반에 대한 전문성을 키워나갔다.

지난 2016년 포시즌스 호텔 자카르타에 총주방장으로 부임하며 ​포시즌스 브랜드와 처음 인연을 맺은 그는 리츠칼튼 오사카, 샹그릴라 방콕, 만다린 오리엔탈 상하이 등에서 아시아권에서 식음 경험을 넓혔다.

포시즌스와 다시 만난 것은 2019년 포시즌스 호텔 도쿄 앳 오테마치 오프닝 팀에 ​총주방장으로 합류하면서다.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호텔 레스토랑과 바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을 받은 그는 이해도, 통찰력, 리더십 등을 인정받아 2021년 식음 총괄 디렉터로 담당 분야를 넓혔다.

마르코는 "성공을 유지하는 것의 열쇠는 '기본을 얼마나 잘 갖추고 있는지'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식음료부 직원 300여명의 얼굴을 외우고 개인 면담을 진행하며 필요한 절차와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 중인 그는 "직원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최고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나의 경험과 능력을 십분 활용해 도울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