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김상효 교수 정확한 생리 시작 알림 앱 'She'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 박재천 기자
입력 2022-12-19 10: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가천대]

가천대 바이오나노학과 김상효 교수가 대표를 맡고 있는 혁신 헬스케어기업 ㈜필메디가 AI 기술을 적용해 여성의 생리일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 ‘She’를 출시한다.

19일 가천대에  따르면, ‘She’는 별도의 장비나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여성의 생리 시작일을 정확하게 예측해주는 무료 애플리케이션이다.

전용 스트립으로 소변 속의 LH 호르몬을 정량 분석하는 원리로,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해 체내 건강지표가 될 수 있는 호르몬을 정량분석하는 AI 기술을 적용, 누적된 호르몬 양의 추세를 분석해 개인별 적정 검사일시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월 4~5회 정도의 검사만 하면 정확한 생리일을 예측한다.

카메라별 편차와 촬영 환경 변화에 따른 여러 조건을 모두 반영하고자 약 40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소비자테스트를 통해 실제 생리일과 하루 이내 오차 수준의 생리 시작일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을 확인했다.

필메디는 생리 시작일 예측 서비스를 시작으로, 계획 임신자를 위한 임신계획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 

20일부터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와디즈’에서 얼리어답터들을 대상으로 특별 혜택가로 첫 판매를 시작하는 ‘She’는 온라인몰과 라이브쇼핑을 통해 판매하며 내년 상반기 중에는 편의점과 약국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가천대]

지난 11월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의료기기전시회인 MEDICA에서 전 세계 바이어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는 ‘She’는 미국 FDA, 유럽CE 인증을 거쳐 내년 상반기 글로벌 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김상효교수는 “생리 시작일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은 여성의 삶을 바꾸는 큰 변화의 시작으로 주기적인 생리 변화를 통해 건강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가임기간을 정확하게 확인, 임신계획을 쉽게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더 편리한 일상을 계획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지난 20여 년의 연구 성과와 기술을 바탕으로 캠퍼스 스타트업 필메디를 창업했으며 세계혁신진단기구 FIND의 지원을 받아 ‘현장 분자진단 플랫폼’ 등 현장형 진단 플랫폼과 스마트폰을 이용한 자가진단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