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하이네켄과 연말 건강한 음주문화 위한 캠페인 진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2-12-19 09: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음주할 땐, 운전금지' 슬로건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메시지 전달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하이네켄과 함께 건강한 음주문화를 위한 공익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공익 캠페인은 술자리가 많아지는 연말을 맞이해 내년 1월 1일까지 진행된다. '음주할 땐, 운전금지(When you drink, Never drive)'를 슬로건으로, 건강하고 책임감 있는 음주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목표다. 캠페인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음주운전 예방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한편, 실천도 독려한다.

우선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카카오 T' 앱을 통해 음주운전 근절 메시지를 전달한다. 온라인으로 제공되는 캠페인 영상에는 음주가 운전자에게 미치는 잘못된 영향과 음주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녹여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고자 했다.

카카오 T 앱 홈 상단 및 하단에 노출되는 배너 또는 대리 앱 하단 배너를 통해서는 공익 캠페인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캠페인 영상을 시청해 건강한 음주문화에 동참하기로 한 기존 카카오 T 대리 서비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카카오 T 대리 할인쿠폰도 지급할 예정이다.

오프라인에 공개되는 포스터에는 '하이네켄을 마신 날에는 운전 대신 카카오 T와 함께', '오늘 한 잔 하신다면 운전대 잡지 말고, 택시·대리를 잡으세요' 등의 메시지를 담아 음주운전을 예방하고 안전한 귀가를 독려하고자 했다. 하이네켄 플래그십 매장을 이용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카카오 T 포인트 쿠폰도 제공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다양한 파트너와 손잡고 연말 음주운전 예방을 위한 공익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지난해에는 굿네이버스, 기아와 공동으로 음주운전 예방을 위해 기부카드를 선물하면 교통사고 피해 가정을 위한 기부금을 적립하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음주운전을 예방할 수 있도록 공익 이벤트를 이어가는 등 사회적 경각심을 일깨우고 건강한 음주문화 정착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