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티브인텔리전스, 뉴 아이디와 손잡고 'LG 채널'에 CTV 광고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2-12-09 09: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왼쪽부터)모티브인텔리전스, 뉴 아이디, LG 채널 로고. [사진=모티브인텔리전스]


CTV(커넥티드TV)광고 플랫폼을 운영 중인 모티브인텔리전스는 뉴 아이디와 협력을 통해 ‘크로스타겟TV’를 LG전자의 FAST(광고 기반 무료 스트리밍TV) 서비스인 'LG 채널'에 론칭했다고 8일 밝혔다. 

LG 채널은 LG전자의 스마트TV에서 별도의 비용 없이 고품질 방송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 구독형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서비스와 미국 가정TV 서비스로 각광받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이다.

뉴 아이디는 동영상 콘텐츠와 글로벌 플랫폼을 연결하는 데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 기반 미디어 기업이다. 국내 LG 채널에서 총 59개의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PC와 모바일에 한정됐던 프로그래머틱 광고 영역을 TV로 확장해 2018년 국내 최초 CTV광고 플랫폼을 선보인 모티브인텔리전스는 이번 LG 채널에 VOD 채널, 실시간 채널, FAST 채널이 확대돼 광고주들에게 보다 다양한 광고 인벤토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모티브인텔리전스의 CTV광고 플랫폼인 ‘크로스타겟TV’는 모바일 오디언스 행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TV에서도 정교한 타겟팅이 가능하며, Mobile-to-TV와 TV-to-Mobile로 크로스 디바이스(cross device) 타겟팅이 가능하다. 이러한 광고가 전부 프로그래머틱 방식으로 자동화되고 투명하게 운영된다는 장점이 있다.

모티브인텔리전스의 양준모 대표는 “최근 차세대 광고로 주목받는 CTV광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올해 모티브인텔리전스 CTV광고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가까이 성장했다”며 “이번 뉴 아이디와 협력 확대를 통해 고도화된 CTV광고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준경 뉴 아이디 대표는 "국내 FAST 사업 확장에 있어 해외 광고 파트너뿐 아니라 CTV광고 시장을 이해하고 준비해온 국내 애드테크 파트너들이 참여하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며 “국내외 애드테크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지속 확대해 FAST 사업을 통한 CTV광고 시장 확대는 물론, 미디어 시청의 다양성과 지식재산(IP) 활용 가치를 키우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모티브인텔리전스는 국내서 유일하게 PC, 모바일, TV까지 커버할 수 있는 첨단 광고 기술력을 보유한 애드테크 기업으로, '2022 대한민국 디지털 광고대상' 애드테크 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기업 공개(IPO) 준비에 매진,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적극 채용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