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몰랐다...신한금융 차기 회장에 진옥동 '대이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명섭 기자
입력 2022-12-08 16:3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8일 회장후보추천위서 만장일치

  • 조 회장, 면접서 용퇴 의사 밝혀

  • 경영능력·위기관리 능력 인정받아

  • 진옥동 "100년 신한 위해 지속가능경영"

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신한금융그룹 차기 회장에 내정됐다. 조용병 회장이 무난하게 3연임할 것이란 전망을 뒤엎은 ‘대이변’이다.
 
신한금융그룹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8일 진 행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 회추위는 차기 회장 후보군(쇼트리스트)에 오른 조 회장과 진 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를 차례로 면접했다. 이후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한 확대 회추위를 열어 비밀 투표를 진행했고, 만장일치로 진 행장이 내정됐다. 조 회장은 면접 자리에서 회추위 위원들에게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달해 진 행장과 임 대표 두 명을 두고 표결이 진행됐다. 진 행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회장직에 오른다. 임기는 2026년 3월까지다.
 
성재호 회추위원장(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은 “진 행장이 도덕성, 경영 능력을 갖췄고 미래 불확실성에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진 행장은 SBJ(신한은행 일본법인)은행 법인장과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신한은행장 등을 역임하면서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과 통찰력, 조직관리 역량 부문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 4년간 신한은행장으로 재직하면서 리딩뱅크 자리를 탈환한 성과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사상 최대 실적을 연이어 달성하는 경영능력과 위기관리 역량도 인정받았다.
 
진 행장은 이날 차기 회장에 내정된 후 기자들과 만나 "100년 신한을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기초를 다지라는 조용병 회장님과 사외이사들의 뜻이라고 생각해 굉장히 무겁게 생각한다"며 "신한이 지속가능한 경영을 통해 고객, 종업원, 직원, 주주, 이사회에 책임 있는 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우선 과제에 대해 "신뢰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며 "어떻게 할 수 있을지 고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 행장은 1961년생으로, 덕수상업고등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를 졸업했고 중앙대학교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1980년 기업은행에 입행해 사회생활을 시작했고, 1986년 신한은행으로 자리를 옮겼다. 일본에서 오사카 지점장과 SBJ 법인장을 거친 일본통이다. 신한은행 근무의 약 절반을 일본에서 보냈다. 이후 신한은행 경영지원그룹장, 신한금융지주 운영 담당 부사장을 거쳐 2018년부터 신한은행장을 역임했다. 이번에 신한금융그룹 회장에 내정되면서 조 회장에 이어 은행원에서 은행장, 금융지주 회장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 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