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 청년공간 처우개선 좌담회' 개최...100여명 참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2-12-06 07:4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도내 청년공간 활성화와 인력 처우개선 방안 등 집중 논의

  • 청년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열띤 토론도 진행

 ‘경기도 청년공간 처우개선 좌담회’ 모습  [사진=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이 6일 도내 31개 시·군 청년공간 현황을 진단하고 운영인력 처우개선과 공간 활성화를 위한 논의를 위해 지난 5일 ‘경기도 청년공간 처우개선 좌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일자리재단에 따르면 용인 기흥 ICT밸리컨벤션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채이배 일자리재단 대표이사 및 조은주 청년일자리본부장, 경기도의회 김태희·이인애·장민수·전자영 의원을 비롯해 과천·광주·구리·김포·남양주·시흥·양주·용인·화성시 등 시·군 청년정책 담당자, 청년공간 청년 매니저, 경기청년 일자리협업단, 청년활동가, 지역 청년 담당자 등 10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했다.

31개 시·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년공간은 청년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복합공간을 조성해 취·창업 상담, 심리상담, 문화행사 등 청년들의 수요를 반영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날 좌담회에서는 경기도 청년공간(세션1), 청년공간 운영인력(세션2)을 주제로 논의하고 지역 청년예술인 공연과 청년창업가 제품 소개 등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우선 첫 번째 세션을 통해 서복경 더가능연구소 대표가 ‘청년정책 전달체계 운영방식 평가 및 향후 과제’를 주제로 경기도 청년공간의 현황에 대한 강연을 진행한데 이어 장민수 도의원, 문지원 경기내일스퀘어안산 상상대로 센터장, 이상민 미쓰리 대표의 대담이 이어졌다.

이어진 두 번째 세션에서는 기현주 내가만드는복지국가 공동대표가 ‘청년 매니저 고용불안정 현실 진단과 과제’에 대해 강연했으며 강연 후 이인애 도의원, 이하은 청년활동가, 민수진 시흥시 거주 청년당사자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재단은 이번 좌담회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와 온·오프라인으로 취합한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해 경기도 청년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채이배 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청년공간은 청년정책 전달체계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청년공간 근로자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개선해 주려는 공공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청년 권익 증진과 신뢰 제고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자리재단은 청년들에게 청년공간이 더 편리하고 가깝게 청년 정책을 경험하는 장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청년 공간 관계자, 근무자들과 다양하게 협업하고 있으며 청년정책을 전달하는 청년공간 운영자들의 근로환경과 처우개선을 위해 광역 차원에서 간담회 개최, 교육 지원 등 다양한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