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일부 도시, 방역용 QR코드 부분적 폐지…위드코로나 '한 발짝 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규라 인턴기자
입력 2022-12-05 17: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건강·장소 QR코드는 핵심 방역 수단…'일부 스캔 중단'

중국 건강 QR코드[사진=홍규라 인턴기자]

중국 각 지방정부가 앞다퉈 코로나19 방역 정책 완화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는 공공장소 출입을 위한 핵산검사 음성증명서 필수 확인 지침을 중단했으며, 일부 지방 도시는 건강 ·장소 QR코드 등 방역용 QR코드 부분적 폐지를 실시했다.
 
중국 대도시는 고강도 코로나19 방역을 부분적으로 완화하기 시작했다. 베이징, 상하이, 우한 등 대도시 방역 당국은 지난 4일(현지시간) 5일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핵산검사 음성증명서를 제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일부 도시는 ‘방역용 QR코드’ 확인 제도를 부분적으로 폐지했다. 산둥성 방역 당국은 지난 4일(현지시간) 5일부터 대중교통을 탑승하거나 일부 공공장소를 이용할 때 건강 QR코드를 제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
 
중국어로 ‘젠캉바오(健康寶·Health Code)’인 건강 QR코드는 일종의 ‘전자통행증’이다. 초록색 혹은 빨간색 등 QR코드의 색깔에 따라 공공장소 출입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것으로, 중국 코로나19 방역 정책의 핵심축이다.
 
저장성 항저우시, 닝보시 등 일부 시 당국도 장소 QR코드 제도를 일부 장소에서 중단한다고 밝혔다. 해당 방역 당국은 양로원, 유치원, 초·중·고교 등 감염병 취약 계층 기관을 제외하고 대중교통과 공공장소를 이용할 때 장소 QR코드에 자신의 출입 사실을 등록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장소 QR코드는 쇼핑몰, 관광지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 출입할 때, 해당 장소의 위치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스캔해 자신의 출입 사실을 등록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중국 방역 당국은 해당 장소의 유동 인구를 파악하고 밀접 접촉 여부를 판단하는 등 동선 추적에 활용한다.
 
한편 중국 정부는 방역 정책 완화를 추진하기 위해 노년층 백신 접종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지난 4일 인민일보는 중인(仲音) 논평을 통해 "백신 접종은 노년층 등 주요 사람들을 보호하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