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즈컵] "왜 손흥민이 센터냐"vs "가운데 서는 것 당연" FIFA 16강 축하사진에 日 분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12-05 17:4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FIFA 월드컵 트위터]

일본 축구팬들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호주·일본 등 아시아국가들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면서 올린 SNS 이미지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각) FIFA월드컵 공식 트위터는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2022 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3개국(한국·호주·일본)이 동반으로 16강전에 진출한 것을 축하하며 각국 대표 선수들의 모습을 게시했다. 공개 된 사진 속에는 손흥민과 호주의 해리 사우터, 일본의 도안리츠가 팔짱을 끼고 있다.

이와 함께 FIFA는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들이 맹활약을 펼치며 기록을 경신했다. 아시아 3개국이 동시에 16강에 진출한 것은 월드컵 역사상 최초다. 이들의 활약에 눈을 뗄 수가 없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은 일본을 비롯해 각 나라 FIFA 공식 계정 및 FIFA 대표 계정에도 올라왔다. 이에 일본 네티즌들은 세 선수들 가운데 손흥민이 센터에 배치돼 불편하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한 일본 트위터 이용자는 “일본은 조별리그 1위로 통과했고 사진도 일본 계정에 올라왔는데 일본 선수가 가운데가 아닌 것은 무슨 의도가 있는 것이냐”며 불만을 표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도 "FIFA 세계 랭킹을 보면 일본 24위, 한국 28위, 호주 34위다. 이것만 봐도 일본이 가운데에 위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 네티즌들도 "국제적 위상을 고려하면 손흥민이 가운데가 맞다" "아사아 축구계 슈퍼스타 손흥민이 가운데 서는 것이 당연하다" "FIFA도 다 생각을 하고 사진 배치를 했을 것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