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조코바 日이어 국내 도입 검토... 일동제약 '신약개발' 결실 맺을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2-12-05 15:3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일동제약 본사 전경. [사진=일동제약]

일동제약과 일본 시오노기 제약이 공동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조코바'의 국내 도입이 가시화되고 있다. 수백억원의 적자를 감수하며 신약개발에 나서고 있는 일동제약이 조코바의 국내 도입으로 실적 개선의 신호탄을 쏘아올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질병청)은 조코바의 국내 도입을 위한 긴급사용승인을 검토하고 있다. 질병청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이 약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긴급사용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긴급사용승인 요청이 들어가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대 한 달간 검토 후 결과를 통보해야 한다.

조코바의 긴급사용승인이 결정되면 국내 제약사가 참여해 개발한 첫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된다. 

조코바는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일동제약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다. 1일 1회, 5일간 복용하며 60세 이하 일반 환자를 대상으로 처방이 가능하다. 

일동제약은 2021년 11월 시오노기제약과 조코바의 공동개발 계약을 맺고 국내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2·3상 시험을 진행했다. 이후 핑안시오노기홍콩과 기술이전을 통한 조코바의 국내 제조, 국내 독점판매권, 정부 교섭권 계약을 체결했다. 

일본에서는 이미 승인을 획득한 후 지난달 28일부터 의료 현장에 공급되고 있다. . 

조코바가 국내에서도 사용이 결정되면 일동제약은 가시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가장 많이 처방된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의 가격은 5일치 30알에 530달러(약 75만원)이다. 조코바가 팍스로비드와 비슷한 수준인 50만명에 처방되고 가격은 팍스로비드 절반 수준이라고 가정한다면 매출은 1700억원대가 예상된다.

일동제약의 연구개발(R&D)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일동제약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R&D 비용은 937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19.4%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매출액 대비 19.3%인 1081억원을 R&D 비용으로 사용했다. 2017년 483억원이던 R&D 투자비용은 5년 새 2배 이상 증가했다. 

그 결과 임상 진입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 3개를 포함해 주요 파이프라인만 7개를 구축한 상태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현재 60세 이하 일반환자에게 사용가능한 먹는 치료제가 없다"며 "조코바가 임상에서 효능을 입증한 만큼 향후 고위험군이 아닌 일반환자군에게 폭넓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