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EO, 9일 방한...이재용 회장과 ARM 인수 방안 논의하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2-04 19:3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팻 겔싱어 7개월 만에 한국 재방문...인텔과 삼성전자 IP 공유에 관심

세계 최대의 종합 반도체 회사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가 10월 26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자율주행 자회사 ‘모빌아이’ 나스닥 상장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의 종합 반도체 회사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가 오는 9일 한국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방문 이후 7개월 만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겔싱어 CEO는 방한 기간 회사 임직원들과 고객사 미팅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특히 겔싱어 CEO와 이 회장의 회동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방한 때 겔싱어 CEO는 이 회장과 만나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PC 및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특히 이번 회동에서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자산(IP) 기업이자 일본 소프트뱅크 자회사인 영국의 암(ARM) 인수와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가 오갈지 관심이다.
 
당초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암을 엔비디아에 매각할 계획이었지만, 엔비디아가 반독점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포기하면서 상장으로 선회했다. 그러나 상장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여기에 반도체 시장이 불황에 빠지면서 한때 800억 달러(약 100조원)까지 평가된 암의 기업가치가 최근에는 400억~500억 달러(약 50조~65조원)선까지 감소했다. 이에 삼성전자와 인텔 등 몇몇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암의 반도체 설계 자산(IP)을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