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피격' 서훈 구속에 박지원..."이건 아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2-04 11:1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그분만큼 남북 실무, 정책, 인적 네트워크 가진 분 없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 청와대 안보라인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이건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전 원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에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왜 이런 일이 되풀이되는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저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특사로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하고 서훈을 DJ(고 김대중 대통령)께 국보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분만큼 남북 실무, 정책, 인적 네트워크를 가진 분이 없다"며 "윤석열 정부에서도 필요한 분"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국 정보기관도 북한 당국자도 필요하고 아쉬워할 것이다. 이렇게 하면 안 된다"라며 "보석, 불구속 기소로 사법부의 판단을 받도록 윤 대통령님의 용단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