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GTX 등 철도사업 줄줄이 지연...국토부 2차관 "운송거부로 국민들 피해 안타까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2-02 17: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은 2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는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안성~구리 7공구 사업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사진=국토부]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은 2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는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안성~구리 7공구 사업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서울~세종고속도로 사업은 우·러 전쟁 등에 따른 원자재 공급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화물연대 운송거부가 더해져 전체 25개 공구 중 24개 공구에서 콘크리트 타설이 중단된 상태다.

현재 공사 중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토공 등 작업이 가능한 공종을 발굴해 작업을 진행 중이지만 대부분 공구에서 콘크리트 타설이 필수적이라 운송거부가 장기화될 경우 전체 공정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서 현재 상당수의 SOC 사업들은 원활한 추진이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도로, 철도 건설사업의 경우 콘크리트, 철근이 주재료가 되는 교량, 터널 등 구조물이 다수라 피해가 더욱 심각하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96개 중 약 96%인 92개 현장에서 다음주께 공정이 중단될 예정이다. 사업규모액만 28조4000억원에 달한다.

국도 건설사업도 110개 중 76개 현장(9조8000억원)이 주요 공정을 추진하지 못하는 등 대다수 도로 건설사업의 주요 공정이 중단됐다. 

철도 건설사업 171개 중 32개 현장(5조4200억원)의 주요 공정도 중단 수순을 밟고 있다. 이에 따라 GTX-A, 호남고속철도, 신안산선 등 주요 사업은 지연이 불가피해졌다. 

어 차관은 "국토부의 SOC사업 대부분이 국민의 이동권 확보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숙원사업이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사업이 지연될 경우 국민들께서 받으실 실망감이 매우 클 것"이라면서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 현장은 철저히 대응체계를 마련하되, 무리한 작업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수칙 준수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