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손자 마약 구속기소, '필로폰 투약' 황하나와 사촌지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백소희 수습기자
입력 2022-12-02 09:1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공범들 모두 재벌 3세...국내 굴지 기업 H사 포함

남양유업 본사 [사진=연합뉴스]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가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하고 다른 사람에게 공급한 혐의로 최근 구속기소됐다. 남양유업 창업주 일가는 외손녀 황하나씨가 필로폰 투약으로 물의를 빚은 데 이어 또 한 번 '3세 마약 리스크'에 직면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지난달 15일 홍모씨(40)를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했다.
 
홍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다. 그는 단순 대마초 투약에 그치지 않고 주변인들에게 대마초를 공급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대마초를 받아 피운 사람 중에는 국내 굴지 기업 H사 등 재벌 기업 총수 일가 3세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 선상에는 10명 안쪽이 오른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로서는 사건이 재벌 3세 마약 스켄들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 
 
검찰은 수사선상에 오르지 않은 재벌가 3세들도 마약 혐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 이달 중순 사건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는 2015∼2018년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씨 등 지인과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2019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2020년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올해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8개월을 확정받았다.
 
홍씨는 1심 재판에 대비해 법무법인 동인 전승수(사법연수원 26기) 변호사를 선임했다. 전 변호사는 서울동부지검 재직 당시 힙합 가수 범키 등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해 구속기소했다.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사위에 대한 마약 의혹도 수사했다.
 
홍씨의 첫 재판은 이달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옥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