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한양증권 임원 '차명 투자' 의혹 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2-11-30 13:2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한양증권 CI]


한양증권에서 임원 차명 투자 의혹이 불거져 금융감독원(금감원)이 조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23일부터 전날까지 5일간 한양증권 임원의 차명 투자 의혹에 대한 수시검사를 진행했다.

금감원은 한양증권 S전략CIC대표 민 모 씨가 아내 명의로 설립한 부동산 중개업체를 통해 차명 투자했다는 제보를 받고 검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투자업계 임직원의 차명 투자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위반 사항이다.

앞서 시사저널은 민 모 씨가 아내 명의로 설립한 부동산 중개업체를 통해 자산운용사를 실소유해왔다고 보도했다. 민 씨 아내의 부동산 중개업체가 자산운용사의 모회사인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투자 전문회사가 발행한 45억원 규모 전환사채(CB)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차명 투자를 해왔다는 것이다.

한양증권에 따르면 민 모 씨는 과거 회사에 아내 명의로 전환사채 투자를 했다고 보고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전환사채 투자를 인지했고 문제가 없다고 봐 왔다"면서 면밀하게 전체적으로 들어다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부동산 PF 전문가인 민 모 씨는 한양증권에서 수십억대 연봉을 받은 '연봉킹'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민 씨는 지난해 한양증권에서 보수로 27억2700만원을 수령해 한양증권 내에서 두 번째로 연봉이 많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