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한국전 방심 없이 최선 다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1-29 20:0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지난 11월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 경기. 포르투갈 호날두가 팀 동료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첫 득점 때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의 페르난도 산투스 감독이 한국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 시각)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우루과이를 2-0으로 제압했다. 포르투갈은 승점 6을 따내 최소 조 2위 확보, 3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산투스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나 “초반 20분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며 “상대가 우리를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우리는 공간을 찾아냈고 경기를 지배하며 좋은 기회를 얻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거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실제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다음 날 곧장 한국전 준비에 나선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적),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우루과이전에 선발로 출전한 선수들은 실내에서 회복 훈련을 했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선수들 12명이 피치에 모습을 드러냈다.

갈비뼈가 골절된 다닐루 페레이라(파리 생제르맹)와 부상 회복 중인 오타비우(포르투), 전날 경기 도중 근육 부상으로 교체된 누누 멘드스(이상 파리 생제르맹)는 치료에 집중했다.

멘드스 대신 전반 42분 교체 투입된 하파엘 게헤이루(도르트문트)도 회복 훈련에 나섰다.

디오구 달로트(포르투)를 필두로 훈련장에 들어선 선수들은 미디어에 훈련이 공개된 초반 15분 공 돌리기 등으로 몸을 예열하며 한국전을 준비했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지만, 포르투갈은 한국을 상대로도 경계를 늦추지 않으려는 분위기다.

포르투갈의 목표는 H조 1위를 지키는 것이다. 조 2위로 16강에 오르면 현재 G조 1위인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

산투스 감독은 “우리는 아직 조 1위가 아니다. 계속해서 발전해야 한다”며 “브라질과는 16강 말고 그다음에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H조 3위(승점 1·골 득실 -1)인 한국은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겨야 16강 진출 가능성을 따져볼 수 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벤치를 지키지 못하는 가운데, 대표팀은 한국시간 12월 3일 오전 0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일전을 치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