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건설현장 아우성 尹 대통령에 전달"…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촉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11-29 09:3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건설업계와 위기상황 점검 긴급 간담회…성일종 "민노총, 법 위에 군림"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 의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성일종 정책위 의장은 이날 "대한민국에서 건설업이 멈춘다는 것은 국가가 멈추는 것과 같다"고 우려했다.

성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건설현장 위기상황 점검 긴급간담회를 열고 "이 모든 문제는 운송거부에 따른 불법 민노총 행태에서 기인한다 할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 의장은 "어제 정부와 화물연대의 협상이 결렬됐다. 특정 소수의 강성 노조의 무법, 탈법적 행위에 대한 관용적 태도는 불법을 관행으로 만들었다"며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층에 민주노총이 자리잡고 있다. 현장에서 무너진 법과 원칙은 노사 법치주의를 서서히 갉아먹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는 국민에 대한 운송 거부다. 국민을 인질로 삼아 민주노총의 이득 확장을 노리는 불공정 행위"라며 "많은 국민들은 이번에 나쁜 노조 문화를 바로잡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발목 잡힌다는 것을 알고 법과 원칙 바로 세우기를 강력하게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세계적 경제불황 속에서 국민들이 힘들어하는데 '하투' '동투' 등의 정치적이고 정략적인 총 파업을 앞세워 경제를 발목 잡는 나쁜 노조 문화를 만들었다"고 우려했다.

성 의장은 "국민의힘은 어제와 오늘 시멘트 업계와 건설협회 관계자 분들의 요청에 따라 화물연대의 운송거부가 초래한 피해 상황에 대한 절절한 호소를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는 즉각 운송거부를 중단하고 합리적인 대화의 장으로 나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성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에 업계에서 오신 분들의 현장의 목소리는 아주 생생하고 경제가 어디까지 와있는지, 얼마나 위기적 상황에 처해 있는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 것에 대해선 "(간담회의) 얘기를 그대로 현장의 목소리를 대통령실에 전달하도록 하겠다"며 "이 목소리는 원내대표와 당 대표에게도 보고 드릴 것이고 이 부분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