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사랑의 이불' 1300채 기부…누적 35억 상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경은 기자
입력 2022-11-29 09:4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28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예의 전당에서 열린 ‘제14회 이브자리 사랑의 이불 전달식’에 참석한 홍명식 이브자리 부사장(오른쪽)과 신혜영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브자리]



이브자리는 ‘2022년 사랑의 이불 전달식’을 갖고 연말까지 차렵이불 1300채를 기부한다고 29일 밝혔다.
 
사랑의 이불 전달식은 이브자리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이브천사 활동의 일환으로 2009년부터 14년째 이어지고 있다. 이브자리가 사랑의 이불 전달식을 통해 기부한 침구는 올해까지 합하면 누적 2만3300여 채, 약 35억원 상당에 달한다.
 
특별히 이번 사랑의 이불 전달식은 지난 10월부터 전개한 이브자리 창립 46주년 기념 기부 캠페인인 ‘기부런’과 ‘나도 기부천사’와 연계해 진행됐다. 전국 마라톤 대회를 통해 실시된 기부런은 1명 완주 시마다 이브자리가 이불 1채씩 기부하는 캠페인이다. 나도 기부천사 캠페인은 400여 개 매장에서 침구 구매 후 캠페인에 동의한 고객 수만큼 이브자리가 차렵이불을 기부하는 행사다. 캠페인 종료 결과 전 국민의 활발한 참여로 이브자리는 예년보다 많은 총 1300채의 침구를 기부하게 됐다.
 
전날 전달식을 통해 이브자리는 이 중 일부인 1억원 상당 침구 600여 채를 먼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이어 연말까지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 사회공헌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 등에 나머지를 전달한다. 기부 물품은 서울 강서희망나눔복지재단 등 전국 사회복지기관을 거쳐 홀몸 노인, 저소득 가구, 장애인 가구 등 한파에 취약한 소외 이웃에 전해질 예정이다.
 
이브자리는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미혼모 가정, 다문화 가정, 결연 아동과 사옥이 위치한 서울 동대문구의 복지관 등에 정기적으로 후원 중이다. 문화‧예술 분야를 지원하는 백합문화재단도 운영하며 나눔의 범위를 확대해 가고 있다.
 
윤종웅 이브자리 대표는 “올해 사랑의 이불 전달식은 전 국민과 함께 진행하며 이전보다 더 따뜻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먼저 드리고, 충분히 드리고, 항상 드리는 ‘삼수(三授) 정신’의 기업문화를 지켜가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