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벼랑 끝' 카메룬-세르비아, 난타전 속 3-3 무승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8 21: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카메룬 축구 대표팀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와크라 알 자눕 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첫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르비아와 카메룬이 3골씩 주고받는 난타전 속에서 끝내 무승부를 거뒀다.

28일 세르비아와 카메룬은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3-3으로 비겼다.

1차전에서 패해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두 팀은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 축구'를 선보였다. 선제골은 카메룬에서 터졌다.  카메룬은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니콜라 응쿨루의 머리에 맞고 흐른 공을 장샤를 카스텔레토가 텅 빈 골문에 오른발로 밀어 넣어 1-0을 만들었다.

그러나 이후 세르비아가 세 골을 연달아 넣으며 반격에 나섰다. 전반 추가 시간인 46분에 프리킥 상황에서 스트라히냐 파블로비치가 머리로 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더니 전반 48분에는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포로 역전 골을 뽑아냈다. 기세가 오른 세르비아는 후반 8분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3-1로 달아났다. 

그러나 세르비아 뒤를 쫓는 카메룬의 반격 또한 만만치 않았다. 후반 19분 뱅상 아부바키르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골키퍼 키를 훌쩍 넘기는 로빙슛으로 2-3으로 추격했다. 해당 골은 부심 깃발이 올라가 오프사이드로 판정됐으나,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득점으로 인정됐다.

이후 2분 만에 동점골이 터져나왔다. 에릭 막심 추포모팅이 두 번째 골을 넣었던 아부바키르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그대로 왼발 슈팅으로 세르비아 골문을 갈랐다. 동점이 되자 사기가 꺾였던 카메룬의 관중들은 열광했다.

두 팀은 남은 시간 앞서 나가는 골을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해 공격에 나섰지만 어느 쪽도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이후 후반 추가시간 6분까지 득점에 실패한 카메룬과 세르비아는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나란히 1무 1패가 된 두 팀은 승점 1을 기록해 남은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서 16강 진출의 마지막 희망을 걸게 됐다. G조에서는 브라질과 스위스(이상 1승)가 한국시간 29일 오전 1시에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3차전은 12월 3일 브라질-카메룬, 스위스-세르비아 경기로 펼쳐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