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 수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2-11-28 17:4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불도저에 탄 소녀'로 연기력 입증

배우 김혜윤이 지난 25일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제공=IHQ]


배우 김혜윤이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 수상소감을 밝혔다.
 
28일 소속사 IHQ에 따르면, 김혜윤은 지난 25일 진행됐던 청룡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 수상을 마친 뒤 소속사 측에 “‘불도저에 탄 소녀’ 주연 배역 혜영이를 만들어주신 감독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소속사 분들에게 정말 많이 감사드린다”라며 “신인여우상이라는 특별한 상을 청룡영화제에서 받을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혜윤은 장편 영화 첫 주연 데뷔작 ‘불도저에 탄 소녀’로 제 43회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불도저에 탄 소녀’ 개봉 당시 김혜윤은 그동안 쌓아온 모범생 이미지 탈피를 위해 극 중 팔에 용 문신을 그리는 등 과감한 연기 변신으로 눈길을 끌었다.
 
청룡영화제 신인여우상 수상에 앞서 김혜윤은 지난 7월엔 제21회 뉴욕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 '스크린 인터내셔널 라이징 스타 아시아 어워드'(라이징 스타상)를 수상한 바 있다.


김혜윤의 행보에 연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는 2023년을 ‘배우로서 도약하는 한 해’로 설정했다. 청룡영화제 수상 직후 “이번 상을 통해 물음표였던 연기 생활이 느낌표가 됐다”고 밝힌 만큼 보다 다양하면서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것.
 
김혜윤의 행보에 연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는 2023년을 ‘배우로서 도약하는 한 해’로 설정했다. 청룡영화제 수상 직후 “이번 상을 통해 물음표였던 연기 생활이 느낌표가 됐다”고 밝힌 만큼 보다 다양하면서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것.
 
한편, 2013년 KBS2 드라마 ‘TV소설삼생이’로 데뷔한 김혜윤은 2018년 JTBC 드라마 ‘스카이(SKY) 캐슬’에서 강예서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대중에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2019년부터는 IHQ와 전속 계약을 맺고 맹활약을 이어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