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에서 서울까지 1시간… 중부내륙철도(문경~상주~김천) 예타 통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상주) 피민호 기자
입력 2022-11-28 14:5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국토부… 2023년 기본계획 착수해 2030년 완공 목표

[사진=상주시]

“이 사업이 완성되면 상주시는 명실상부 대한민국의 중심축으로 성장할 것입니다.”
 
경북도민과 상주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중부내륙철도(문경~상주~김천) 건설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통과로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 사업은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2019년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 2019년 6월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해 2차례의 점검회의를 거친 후 2022년 11월 16일 SOC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평가결과를 점검했다.

또 2022년 11월 28일 기획재정부에서 중부내륙철도(문경~상주~김천) 건설사업이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최종 통과를 발표했다.
 
중부내륙철도(문경~상주~김천) 건설사업은 문경에서 상주를 거쳐 김천까지 총연장 69.8km 구간의 선형을 개량하고 전철화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1조3069억원 전액 국비가 투자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중부선(수서~김천~거제) 노선 중 유일한 미연결 구간으로 사업이 시행되면 서울에서 거제까지 준고속 철도망이 완성돼 수도권과 중부내륙 낙후지역, 남부내륙을 연결하는 산업벨트 구축으로 지역 균형발전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서울 수서에서 상주까지 소요 시간이 1시간 17분, 상주에서 거제까지 1시간 30분으로 연결돼 서울에서 거제까지 약 1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이 사업은 지방 균형발전과 지방시대를 여는 신성장 원동력으로 신산업, 교통, 관광문화 발전의 획기적인 발전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2023년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수립을 거쳐 기본 및 실시설계, 착공을 거쳐 2030년 완공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