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 씹으면 치매 예방(?)…기억력 향상·스트레스 해소에 도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11-28 10: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자일리톨 껌.[사진=롯데제과]


껌 씹기가 두뇌 활성과 기억력 향상, 스트레스 해소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식품업계와 관련학회에 따르면 껌 씹기가 집중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김경욱 단국대 교수는 학회 발표 논문을 통해 "지속적으로 껌을 씹는 행위가 뇌 기능을 활성화 시킬 뿐 아니라 정신의 이완 작용과 행복감을 높여 주는 데도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껌 씹기가 스트레스 해소와 치매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상직 위덕대 교수는 껌을 씹으면 뇌의 혈류량이 증가돼 뇌기능을 향상시키고, 지적 능력 향상과 더불어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껌 씹기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감소시켜 준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앤드루 스콜리(Andrew Scholey) 호주 스윈번대 교수 연구에 따르면 껌 씹기를 한 후 어려운 문제를 풀게 하고 스트레스 정도를 측정했더니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수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노즈카 미노루 일본 시나가와 치과대학 교수는 껌을 씹으면 행복감을 느낄 수 있으며 껌 씹기가 인지증(치매)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실제 껌을 씹어 효과를 본 유명 인사들도 화제다. 골퍼인 미국의 필 미켈슨이 지난해 PGA 챔피언십에서 사상 첫 50대 나이에 메이저 우승컵을 차지했다. 미켈슨은 집중력 유지를 위해 껌을 씹는다고 비법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타이거 우즈, 고진영 선수 등 골프선수들도 껌 씹기를 통해 긴장감을 풀고 집중력을 유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