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위례신도시까지 트램 생긴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11-28 08: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국토부 대광위,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 승인

  • 총사업비 2614억 투입…2025년 개통·운행 예정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 노선도 [이미지=국토교통부]

서울과 경기 위례신도시를 잇는 노면전차(트램) 사업이 착공된다. 총사업비 2614억원이 투입돼 2025년 9월부터 개통·운영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의 사업계획을 승인한다고 28일 밝혔다.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은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연장 5.4㎞, 정거장 12곳(환승역 3곳)을 트램으로 연결하는 친환경 신교통사업이다.
 
위례선(트램) 사업의 열차는 1대당 객차가 5칸(모듈)으로 구성된다. 총 10대의 열차가 출·퇴근 시간대에는 5분, 평시간대에는 10분 간격(지선은 출퇴근 시 10분·평시 15분)으로 운행될 계획이다.
 
개통이 되면, 5호선 마천역과 8호선 복정역·남위례역에서 노면전차를 이용해 위례신도시 이동이 가능해진다.
 
트램 차량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교통약자 접근성 개선을 위해 차량 상부에 전기 배터리를 탑재하는 초저상 차량이다. 차량기지는 지하화하고, 지상에 공원과 녹지로 조성된다.
 
이성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은 “위례신도시 도시철도사업의 본격적인 착공으로 위례신도시 교통불편 해소에 기여하고 기한 내 준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