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우루과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가 끝나고 우루과이 선수들이 손흥민(30·토트넘)을 찾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이날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경기 중 안와 골절상을 당해 수술을 받았음에도 얼굴에 마스크를 쓰고 상대를 여러 차례 위협했고, 후반 상대 수비수에게 오른발 뒤를 밟혀 신발이 벗겨지고 양발이 찢어져도 다시 일어나 뛰었다. 

경기가 끝난 후 양팀은 서로를 격려하며 포옹을 나눴다. 특히 한국 대표팀의 주장이자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손흥민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우루과이 선수들과 인사했다.

우루과이 간판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즈는 손흥민을 끌어안고 인사했다. 또 다른 우루과이 핵심 선수인 에딘손 카바니는 손흥민의 손을 엄지를 치켜세웠다. 우루과이 공격수 다르윈 누녜스는 환하게 웃으며 손흥민을 끌어안았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였다. 손흥민은 벤탄쿠르의 볼을 꼬집으며 웃었고 벤탄쿠르는 손흥민 품에 안겼다. 둘은 믹스트존에서도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축구 매체 골닷컴은 25일(한국시간) 한국과 우루과이 선수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모든 사람이 손흥민을 사랑한다"라고 적었다. 

벤투호는 오는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 다음 달 3일에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맞붙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